절친 무지개다리 건너자 하루 종일 정원 ‘무덤’에 누워 몸 비비는 고양이 (영상)

91

무지개다리 건넌 친구 무덤에서 시간 보내는 고양이

가슴 먹먹한 장면 담긴 영상 ‘화제’

TikTok 'taliarycroft'

절친한 친구가 고양이 별로 떠나자 매일 같이 무덤에서 시간을 보내는 반려묘의 모습이 많은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하고 있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스위크(Newsweek)는 최근 틱톡에서 화제가 된 영상을 소개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 11일 탈리아 라이크로프트(Talia Rycroft)라는 여성이 공개한 것으로 그녀의 반려묘 베어(Bear)의 모습이 담겼다.

탈리아에 따르면 그녀는 베어와 함께 부(Boo)라는 어린 고양이를 키우고 있었다.

그런데 부는 3일 전 무지개다리를 건너고 말았다.

탈리아는 세상을 떠난 부를 정원에 묻고 십자가와 꽃을 꽂아 무덤을 만들어줬다. 그러자 베어는 이곳에서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기 시작했다.

녀석은 친한 친구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때때로 “나와서 나랑 놀자”라는 듯 부의 무덤에 몸을 비비기도 했다.

지난 12일 베어는 직접 부를 꺼내려는 듯 흙을 파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더했다.

탈리아는 “처음에는 녀석이 변을 보려고 흙을 파나 싶었는데 그게 아니었다.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베어는 30분 넘게 흙을 파헤쳤다고 한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마음이 아프다”, “고양이는 우리가 볼 수 없는 것을 볼 수 있다고 한다. 어쩌면 이곳에서 베어가 부의 영혼을 봤을지도 모른다”, “얼마나 보고 싶었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