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아이 볼테니 밥 먹어”…식당서 돌아가며 친구 딸 ‘어화둥둥’ 해준 남성들 (영상)

131

잠든 아이 차례로 건네받은 남성들아이 아빠 향한 친구들의 배려에 누리꾼들 ‘훈훈하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식당을 찾은 10명의 남성이 돌아가며 한 아이를 돌봐주는 모습이 포착돼 누리꾼들에게 훈훈함을 주고 있다.

지난 2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남자 어른들 10명이 여자아이 한 명 돌아가며 봐주는 모습이 예쁘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식당을 운영하는 작성자 A씨는 최근 성인 남성 10명과 어린 여자아이 1명이 자신의 식당을 찾았을 때 발생한 일화를 소개했다.

A씨는 “아이 아빠처럼 보이는 분이 아이를 안고 밥을 먹이던 중 아이가 잠들었다”며 자세한 상황을 설명했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아빠가 먹여주는 밥을 배부르게 먹은 아이가 아빠의 품에 안겨 잠이 든 것이다.

아이를 키우는 아빠의 평범한 모습이었으나, A씨를 놀라게 한 장면은 뒤이어 펼쳐졌다.

아이가 잠에 들자, 앞치마를 매고 있던 또 다른 남성은 앞치마를 벗더니 아이 아빠로부터 아이를 건네받고 주위를 걸어 다니기 시작한 것이다.

A씨는 “친구분들이 바통 터치하듯 연이어 아이를 안고 종종 걸어 다니시는데 너무 멋져 보였다”며 가게 내부의 CCTV 영상을 함께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밥을 먹던 남성들이 차례로 잠든 아이를 건네받으며 테이블 주변을 걸어 다니기 시작했다.

아이에게 밥을 먹이느라 밥을 거의 먹지 못했을 아이 아빠를 배려한 친구들이 차례로 아이를 봐주며 아이 아빠가 편안한 식사를 할 수 있게끔 배려해 준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여성들도 모이면 아이를 서로 돌봐주는데, 남자분들도 같은 모습을 보였다. 친구를 위해 돌아가면서 아이를 봐주는 모습이 너무 예뻤다”며 남성들의 행동에 흐뭇한 미소를 짓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바쁜 것 일단락되자 손 깨끗이 씻고 와서 마저 드시라고 말 한 뒤 제가 아이를 안아줬다. 아이가 새근새근 잘 잤다”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친구들과 사장님의 배려가 너무 멋있다”, “아이 아빠 밥 편하게 먹으라고 신경 써주는 친구들의 모습이 보기 좋다”, “참 우정이다”, “사장님 센스가 좋았다”, “훈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