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장의 증거? 음주 후 남다른 ‘변’의 이유는

488

술자리가 잦아지는 시즌이다. 술을 마신 다음 날은 숙취에 시달려 몸이 힘들다. 특히 변을 보게 되면 다른 날과 다른 특징이 있다고 호소하는 사람들도 있다. 일명 해장똥, 술똥 등으로 불리는 배변 형태의 이유는 무엇일까.

음주를 하면 알코올이 대사되고 작용하면서 갈증, 두통, 근육통, 메스꺼움 등 숙취라는 부작용이 나타난다. 또한 설사처럼 묽은 변을 보게 되는 사람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데, 원인은 바로 알코올이 분해된 뒤 체내에 쌓이는 아세트알데하이드란 독성 물질 때문이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알코올의 섭취는 우리 몸에 다양한 영향을 끼치게 된다. 위장을 자극해 소화 불량을 일으킬 수 있고, 소화를 돕는 담즙을 생성하는 간에 부담을 주게 된다. 담즙 분비가 원활하지 않은 경우 음식물의 소화가 더뎌지고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알코올이 장을 자극해 장 운동을 촉진시켜 설사를 유발하는 경우도 있다. 이에 따라 변이 축적될 시간 없이 다음날 그대로 설사처럼 쏟아지는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종종 이러한 배변형태를 숙취해소로 받아들이는 경우가 있는데 관계가 없다.

다만, 이러한 배변 형태가 잦을수록 항문 건강에 악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설사처럼 묽은 변은 배출 시 단숨에 다량의 내용물이 쏟아지고 항문의 압력이 순식간에 높아져 항문의 통증, 부종, 치핵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한편 음주 후 숙취해소는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다. 또 도움이 되는 음식을 섭취하는 방법도 있다. 알코올이 생성한 독소를 체외로 배출하도록 돕는 효소와 혈당 조절과 위장을 보호하는 과당이 함유된 꿀을 다량의 물에 섞어 마시면 도움이 될 수 있다. 또 아세트알데히드의 배출을 돕는 성분이 풍부한 토마토 역시 숙취해소에 도움이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