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맵, 작년 매출 850억 늘고 손실 1300억 줄였다

163

티맵모빌리티가 지난해 주요 사업들의 고른 성장으로 매출을 전년대비 850억원 확대하고 적자는 1300억원 가까이 줄이는 성과를 내놨다.

티맵모빌리티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41.1% 성장한 2918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활성 사용자 수 증가와 함께 모빌리티 중개·라이프·데이터 3대 사업영역 전반의 고른 성장세가 지속되면서다.

특히 ‘데이터&테크'(Data&Tech) 분야가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UBI(안전운전할인 특약) 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88.9%, 티맵 오토와 ‘API&Data’ 사업은 각각 26.4%, 16.2% 성장했다.

UBI의 경우 운전점수 이용자 수가 지난해 말 사상 처음으로 1600만명을 돌파해 전체 가입자 수의 74%를 넘어섰다. 티맵의 지난해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는 최대 기준 1471만6752명(10월), 일간 활성 사용자 수(DAU)의 경우 602만명(9월)을 기록했다.

티맵 오토는 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SDV)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점유율을 확대했다.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에도 탑재되며 외연을 넓혔다.

플랫폼 중개 영역에서는 대외 불확실성 요인들이 해소되면서 대리운전·발렛 서비스 등이 153% 성장했다.

모빌리티 라이프 영역도 성장을 거듭했다. 공항버스는 여행수요의 빠른 회복과 함께 티맵 플랫폼을 통한 예약·결제 서비스가 활성화하면서 매출이 7배 이상 성장했다. 주차는 90.4%, 광고와 렌터카 사업도 각각 53.8%, 17.1% 늘어났다.

지급수수료 등 고정비용 효율화를 통한 수익성도 개선됐다. 당기순손실은 37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662억원) 대비 1291억원 개선됐다.

이재환 티맵모빌리티 최고전략책임자(CSO)는 “비용 효율화와 동시에 성장 잠재력이 높은 사업의 공격적 확장을 통해 올해는 조정EBITDA(상각전영업이익) 기준 흑자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혁신과 발전을 통해 반드시 주목할만한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티맵모빌리티는 2020년 12월29일 SK텔레콤이 모빌리티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설립했으며 현재 최대주주는 SK스퀘어다. SK스퀘어는 2021년 11월 SK텔레콤에서 인적분할을 통해 출범한 투자회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