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게섯거라”…네이버, 당일‧일요배송까지 발 뻗는다

22

서울‧수도권 시작…내년 권역 확대

도착보장 판매자에 반품 이용료 지원

네이버가 도착보장 상품을 대상으로 당일 및 일요 배송을 시작한다. ⓒ네이버 네이버가 도착보장 상품을 대상으로 당일 및 일요 배송을 시작한다. ⓒ네이버

네이버가 익일배송 서비스인 ‘도착보장’ 상품을 대상으로 당일 및 일요 배송을 시작한다. 유료 멤버십 이용자에게 3개월간 무료 배송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히며 배송 전쟁에 뛰어든 것에 이은 또다른 배송 서비스 고도화 행보다. 경쟁사인 쿠팡의 멤버십 이용료 인상에 난색을 표하는 이용자들이 늘자, 이 틈을 타 점유율 확대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지난 15일부터 오전 11시까지 상품을 주문하면 오늘 도착하는 당일배송을 시작했다. 당일배송이 가능한 상품은 물류 데이터와 창고관리시스템이 연동된 네이버 도착보장 상품으로, 전체 상품의 50%에 해당한다. 현재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적용 중이며, 내년부터 권역을 넓힐 계획이다.

이번 당일배송 시스템은 구매자들이 빠르게 배송받고자 하는 수요가 높은 일상 소비재부터 시작한다. 당일배송이 예고된 상품을 제때 전달받지 못하면 네이버페이 포인트 1000원을 지급한다.

네이버는 도착보장 상품 중 일부를 대상으로 토요일에 주문하면 일요일에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서울 및 수도권 중심으로 제공한다.

아울러 네이버는 내달 22일부터 네이버도착보장 판매자를 대상으로 무료교환과 반품 배송비를 보상해주는 보험 서비스 이용료를 지원한다. 이로 인해 도착보장 구매자도 편리하게 무료 반품 및 교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 NFA(네이버 풀필먼트 얼라이언스) 사업 장진용 리더는 “네이버는 NFA, 도착보장 등 제휴 네트워크와 고도화한 기술을 바탕으로 네이버만의 물류 솔루션을 고도화해 나가고 있다”며 “핵심은 판매자들의 물류 경쟁력을 더 강화해 비즈니스 성장에 도움을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