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키즈토피아, AI 자연탐사 콘텐츠 ‘지구사랑탐사대’ 선봬

20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어린이 특화 메타버스 서비스 ‘키즈토피아’에서 인공지능(AI) 안내원과 함께 동식물 200여 종을 학습할 수 있는 생태체험학습 콘텐츠 ‘지구사랑탐사대’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LG유플러스 모델이 키즈토피아 ‘지구사랑탐사대’ 콘텐츠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LGU+]

LG유플러스는 자체 개발한 AI 기술인 익시(ixi)를 활용했다. 이를 통해 기존 오프라인 체험 학습 콘텐츠를 메타버스 환경에 구현했다. 도시와 산, 바다 등 자연환경은 물론이고 시간과 계절에 따른 동식물의 변화까지 표현했다.

메타버스 체험 공간 내 익시 기반 NPC(Non-Player Character) 안내원을 배치했다. 사용자는 자연환경을 탐사하면서 생긴 궁금증을 AI 안내원과 대화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

NPC는 사용자의 질문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실제 사람과 대화하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대화를 이어갈 수 있다. 사전에 방대한 지식을 익시가 학습해 구체적이고 정확한 답변이 가능하다. 질문 키워드에 따라 정해진 답변을 단답형으로 하는 일반적인 NPC와는 차이가 있다.

AI 안내원과 질문을 주고받으며 대화를 이어가기 때문에 높은 학습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어린이 사용자가 “나비에 대해 알려줘”라는 질문을 했을 때, 기존에는 전체 나비에 대한 특징을 개괄적으로 안내했다면, “어떤 나비에 대해 알려드릴까요? 대표적으로 배추흰나비, 호랑나비가 있습니다”는 식으로 대화를 이어간다.

LG유플러스는 향후 키즈토피아에 익시 적용을 확대해 사용자 학습 효과를 높여 글로벌 대표 교육 플랫폼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이상엽 LG유플러스 CTO(최고기술책임자)는 “AI와 메타버스를 융합해 가상세계에서 현실보다 더 나은 경험을 할 수 있는 자연 학습 콘텐츠를 구현, 이용자들이 현실에서 접하기 어려운 동식물을 관찰하며 공부하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