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먹어도 ‘만원’ 쓰기 힘들다는 동남아 여행지 끝판왕, 여기입니다

28129

① 인기 있는 동남아 여행지

동남아
동남아 여행지 추천 / 출처 : nationalgeographic

라오스는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꼭 가봐야 할 여행지 1위에 오른 바 있습니다.
동남아 여행의 대표적인 여행지로 떠오르는 라오스는 뛰어난 자연경관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미얀마, 베트남, 캄보디아, 중국, 태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동남아시아의 유일한 내륙국인데요. 인도차이나반도의 중심 국가이죠.

라오스의 인기 여행지로는 루앙프라방과 방비엥, 팍세 등이 있습니다.
라오스는 수도 비엔티안에 비해 자연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지역이 더욱 인기 있는 여행지로 손꼽히죠.

코로나19 이후 라오스는 물가상승률이 40%로 웃돌 만큼 고물가가 큰 문제로 떠올랐는데요.
의료비와 호텔 및 레스토랑 서비스 요금, 주거, 수도, 전기 등의 요금이 상승했죠.
특히 휘발유 가격은 1리터 약 1,600원 정도로 한국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라오스의 최저임금은 월 10만 원 정도이죠.

하지만 여행객에게는 여전히 저렴한 가격대로 즐길 수 있는 동남아 여행지입니다.
과거 라오스에 다녀온 여행객이라면 현재 라오스의 물가가 많이 올랐다고 느껴질 수 있는데요.
전반적으로 물가가 올랐지만 환율 가치가 많이 떨어져 여행객에게는 아직 큰 부담이 느껴지지 않죠.

② 라오스 루앙프라방

동남아
출처 : Villa Angthong

루앙프라방은 라오스의 대표적인 관광지입니다.
자연환경과 함께 라오스의 과거를 엿볼 수 있는 곳인데요. 1995년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됐죠.
루앙프라방은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기기에도 좋은데요.
루앙프라방의 사람들과 자연환경까지 모두 순수함이 그대로 묻어나는 곳입니다.

최근 ‘니돈내산 독박투어’에서는 라오스 여행기가 그려졌습니다.
김대희, 김준호, 장동민, 유세윤, 홍인규는 루앙프라방으로 떠났는데요.
루앙프라방에 도착한 이들은 사방이 논밭으로 둘러싸인 자연 친화적인 숙소에 방문했습니다.
이곳의 5인 숙소 가격은 약 7만 원이었는데요. 가성비 숙소에 다들 놀란 반응을 보였죠.

루앙프라방은 물가가 무척 저렴하기로 알려졌습니다.
루앙프라방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의 물가도 마찬가지로 비슷한 수준이지만 수도 비엔티안이 조금 더 비싼 편이죠.
중심지에 자리 잡고 있는 숙소 1박 가격은 평일 기준 약 2~3만 원대부터 예약할 수 있습니다.

동남아
출처 : bucketlistly

5성급 호텔을 5만 원대로 이용할 수도 있는데요.
5만 원이 넘는 숙소는 깔끔한 시설과 부대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호텔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부담 없이 머무르기에도 좋은데요.

교통비 역시 저렴합니다. 라오스에 새로 생긴 기차 덕분에 지역 이동이 훨씬 편해졌는데요.
방비엥에서 루앙프라방까지 기차 요금은 약 8천 원대부터 3만 원대까지 소요 시간, 좌석 유형에 따라 가격이 달라집니다.
루앙프라방에서 수도 비엔티안까지 기차 요금은 약 1만 원대부터 6만 원대까지입니다.
기본적으로 이용하는 좌석은 2만 원 정도로 생각하면 됩니다.

루앙프라방 공항에서 시내로 이동할 때 밴 이용 시 1인 약 2천 원입니다.

③ 어디를 가도 저렴한 여행 물가

출처 : bestpricetravel

루앙프라방은 호텔뿐만 아니라 음식, 현지 투어 등의 여행 비용도 무척 저렴한 편입니다.
라오스의 현지 음식은 한 끼에 약 1~3천 원 정도로 먹을 수 있습니다.
어떤 식당에 가느냐에 따라 가격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현지 식당을 이용하게 된다면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푸짐하게 음식을 즐길 수 있는데요.

음식 2~3개를 주문해도 1만 원이 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길거리에서 판매하고 있는 생과일 주스의 가격은 1천 원 정도인데요. 신선한 과일을 즉석에서 갈아 만들어줍니다.

루앙프라방의 대표적인 명소로 손꼽히는 꽝시폭포에 가기 위해서는 데이 투어 상품을 이용하면 됩니다.
대중교통으로 방문하기 힘든 곳이기 때문에 차량이 포함된 투어를 통해 다녀오는 게 편리한데요.
현지 투어 이용 시 약 6천 원대의 가격으로 다녀올 수 있습니다.

출처 : charliepauly

루앙프라방에 방문하게 된다면 야시장 방문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야시장에서도 흥정을 곁들이면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쇼핑하는 재미가 있는데요.

여행객 사이에서는 약 2천 원으로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삼만낍 길거리 뷔페가 유명합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만낍 뷔페로 유명했던 곳이지만 현재 삼만낍으로 올랐죠.
야시장에서는 약 2~3천 원대로 모든 음식을 맛볼 수 있습니다.

동남아 여행 중 필수 코스로 손꼽히는 마사지 역시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죠.
현지 마사지샵에서는 1시간에 약 4~5천 원 정도입니다. 다른 동남아 여행지에 비해 마사지 가격 또한 저렴한 편이죠.

+1
21
+1
6
+1
5
+1
4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