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말고… 현지인들이 간다는 프랑스 소도시 여행지 5

547

① 파리 근교 소도시 여행

프랑스
프랑스 소도시 여행 / 출처 : tourscanner

파리는 유럽에서 가장 대표적인 관광 도시입니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여행지인 만큼 매년 전 세계 관광객들이 몰리는 곳인데요.
프랑스에는 파리뿐만 아니라 뛰어난 여행지가 많습니다.
파리에 방문할 계획이라면 소도시도 함께 둘러보는 것을 추천하는데요.
일정이 여유로운 여행자라면 다양한 도시에서 프랑스의 정취를 만끽해 보는 것도 좋을 듯하죠.

‘지베르니(Giverny)’는 파리 근교에 자리 잡은 작은 마을입니다.
이곳은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가 수많은 작품을 남긴 곳입니다.
모네는 43년간 지베르니에 거주했습니다. 가장 유명한 작품인 모네의 ‘수련 연작’이 탄생한 곳이기도 하죠.
지베르니에서 가장 유명한 곳은 클로드 모네의 집입니다.

모네는 생전 정원의 수련을 직접 가꿀 정도로 애정을 쏟았는데요.
이곳은 매년 봄에서 가을까지만 개방하고 있으니 방문 전 확인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지베르니는 파리에서 약 1~2시간 정도 소요되는 곳으로 당일치기 여행지로도 추천합니다.

프랑스
출처 : getyourguide

‘앙제(Angers)’는 파리에서 남서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소도시입니다.
이곳에는 프랑스에서 손꼽는 성이 자리 잡고 있는데요.
9세기 중반에 지어진 ‘앙제 성’은 중세 시대의 성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입니다.
웅장한 성의 모습에 저절로 눈길이 가는데요. 오랜 역사를 담고 있는 곳이지만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앙제 성에 오르면 도심의 풍경과 멘 강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앙제는 파리에서 당일치기로 다녀오기에도 좋은 곳으로 기차를 타고 약 1시간 30분 정도 이동하면 됩니다.

② 프랑스 남부 여행지

프랑스
출처 : telegraph

‘아비뇽(Avignon)’은 프랑스의 역사적인 도시로 손꼽힙니다.
아비뇽은 파리에서 남쪽으로 680km 떨어진 도시인데요. 프랑스 프로방스 지방의 중심 도시입니다.
론강과 뒤랑스 강 사이에 자리 잡고 있는 아름다운 도시이죠

이곳은 7대 교황이 머물렀던 도시로 ‘교황의 도시’라고 불리기도 하는데요.
‘아비뇽 유수’라고 불리는 교황청 이전 사건으로 잘 알려진 곳이기도 합니다.
특히 아비뇽은 성곽이 잘 보존된 곳으로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습니다.

중세 교황의 도시인 아비뇽에서는 프랑스의 옛 모습을 느낄 수 있는데요.
매년 여름에는 프랑스에서 가장 큰 규모의 축제는 ‘아비뇽 페스티벌’이 열립니다.
여름에 방문하게 된다면 더욱 활기찬 분위기의 아비뇽을 즐길 수 있죠.

출처 : europeanbestdestinations

‘니스(Nice)’는 프랑스를 뛰어넘어 유럽의 대표적인 휴양 도시입니다.
지중해를 담을 수 있는 곳으로 파리 도심과는 또 다른 풍경을 만날 수 있는 여행지인데요.
전 세계 최고의 휴양지로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장소입니다. 낭만적인 꿈의 휴양지이기도 하죠.

연중 온화한 기후와 따스한 햇살 덕분에 니스의 풍경을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데요.
니스는 이탈리아 국경에서 가깝기 때문에 더욱 이국적인 분위기를 담아내는 도시입니다.
마치 물감을 풀어 놓은 듯한 니스의 해변은 한 폭의 그림과도 같습니다.
해변을 따라 조성된 산책로를 걸으면서 니스의 생생한 모습을 담아 보는 것도 좋은데요.
니스 성에 오르면 해변과 구시가지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니스에서는 마티스와 샤갈 미술관이 자리 잡고 있는 도시인데요. 해변에는 오페라하우스도 자리 잡고 있죠.
니스는 뛰어난 자연경관과 문화, 예술, 축제, 미식 등을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프랑스 여행지입니다.
니스에서는 전통 시장에 방문하고 다양한 프랑스 음식을 즐기면서 진정한 휴양을 만끽해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여름에 방문하게 된다면 니스의 매력을 배로 즐길 수 있습니다.

③ 프로방스의 베니스

출처 : islesurlasorguetourisme

‘릴 쉬르 라 소르그(L’Isle-sur-la-Sorgue)’는 아비뇽과 고르드 사이에 자리 잡은 소도시입니다.
프랑스의 대표적인 여행지는 아니지만 충분히 매력적인 도시이죠.

이곳은 프랑스에서도 ‘프로방스의 베니스’라고 불릴 만큼 이국적이고 아름다운 풍경을 지니고 있는데요.
마을 안에는 소르그 강이 흐르고 있어 작은 운하를 품고 있는 곳이죠.
강을 따라 노천카페가 줄지어 있어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기에도 좋습니다.
항상 바쁘게 움직이는 파리에 있다가 이곳에 방문한다면 진정한 소도시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듯하죠.

릴 쉬르 라 소르그는 잔잔한 풍경뿐만 아니라 앤티크 가구가 유명한 곳이기도 한데요.
주말이 되면 마켓에 방문해 빈티지한 분위기의 가구 쇼핑을 즐길 수도 있습니다.
조용한 소도시에서 프랑스인들의 일상에 들어가 보고 싶다면 ‘릴 쉬르 라 소르그’에 방문해도 좋을 듯하죠.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