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태지역에서 두드러진 성과 달성

197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이 ·태지역에서 560 이상의 호텔  레지던스를 운영하며 2022년 대비 10% 이상의 순 객실 성장률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태지역에서 기록적인 순 객실 성장 및 계약 성사율 기록 / 사진=메리어트 인터내셔널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2023년 말 중화권을 제외한 ·태지역에서 560개 이상의 호텔 및 레지던스를 운영했다. 이와 더불어 13개 마켓에서 80개 이상의 계약을 성사해 약 1만 8000개 객실을 확보하며 2023년, 기록적인 성과를 냈다.

·태지역의 관광 산업이 회복하고 여행 환경이 진화함에 따라,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오너와 프랜차이즈 및 고객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전략적으로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에 2023년말, ·태지역의 개발 파이프라인은 230개 이상의 호텔과 6만 9000개 이상의 객실을 확보했다.

특히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글로벌 럭셔리 객실 파이프라인의 25%는 아·태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다. 2023년 아·태지역에서 성사된 계약의 15%는 럭셔리 세그먼트에 속해 있으며, 같은 해 아·태지역 1000번째 호텔인 리츠칼튼, 멜버른(The Ritz-Carlton, Melbourne)을 포함한 주요 9개 럭셔리 호텔도 문을 열었다.

이외 당사는 지난해 주요 시장에 다양한 럭셔리 브랜드를 선보였다. 그 중 싱가포르 에디션(Edition)은 동남아시아의 최초의 에디션 호텔로 고객을 맞이했다.

라지브 메논(Rajeev Menon)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태지역 사장은 “2023년은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이 아·태지역에서 최고의 성장을 기록한 해라며, “앞으로도 여행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새로운 여행지에서의 전략적 포지션과 다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가영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