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어르신 찾아가는 은행 ‘KB 시니어라운지’ 인천으로 확대

289

서울 이어 인천 내 5개 행정구로 서비스 확대 운영
입출금 등 시니어 맞춤 서비스…금융교육도 진행

사진제공=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급속한 디지털화로 인한 고령층의 금융 소외를 완화하기 위해 ‘KB 시니어라운지’를 인천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2022년 7월 시행된 ‘KB 시니어라운지’는 대형 벤으로 고령층이 자주 찾는 복지관을 방문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동 점포다. 서울시 내 고령인구가 많은 5대 행정구(강서·구로·노원·은평·중랑구)를 대상으로 운영했다.

이번 서비스 확대 개편으로 인천 내 5개 행정구(남동·미추홀·부평·서·중구)에서도 서비스가 이뤄지게 됐다. 이들 지역은 고령인구 비중 및 인근 영업점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했다.

월요일 서구 ‘연희노인문화센터’를 시작으로 화요일 미추홀구 ‘관교노인종합복지관’, 수요일 부평구 ‘부평남부노인문화센터’, 목요일 남동구 ‘남동구 노인복지관’, 금요일 중구 ‘중구 노인복지관’을 매주 방문한다.(부평구는 격주 운영)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로 전담직원이 △현금 및 수표 입출금 △통장 재발행 △연금수령 등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하는 서비스를 돕는다.

또한, 복지관과 협력해 고령층의 금융거래 안전성 확보를 위한 금융사기 및 보이스피싱 예방 관련 금융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KB 시니어라운지’ 확대로 더 많은 어르신이 영업점 방문 없이 편리하게 은행 업무를 볼 수 있어 금융접근성과 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고령층 등 금융소외계층과의 상생 및 기업의 사회적책임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