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사의 끝없는 부활’ 제클린, 업계 최초 우수 재활용 인증

111
'면사의 끝없는 부활' 제클린, 업계 최초 우수 재활용 인증
GR인증 재생 면사로 제작된 제클린의 ‘리[Re;] 타올’/사진 제공=제클린

기후테크 기업 제클린은 독자 개발한 재생 면화가 업계 최초의 우수 재활용 제품(GR) 인증 대상 품목으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GR인증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품질·환경성이 우수한 재활용 제품을 선정하는 제도다. GR인증을 얻은 제품은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에 의해 공공기관 의무구매, 조달 가점 등의 혜택을 얻게 된다.

제클린의 재생 면사는 재활용이 어려운 기존의 선형 재활용 모델과 달리 사용된 제품을 여러번 재활용할 수 있는 순환형 재활용 모델이라는 점에서 GR 인증에서 높은 평가를 얻었다. 특히 유리병, 종이팩 위주의 순환형 재활용 모델을 섬유 원료 영역으로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차승수 제클린 대표는 “이번 GR인증은 제클린의 노력과 혁신이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다는 이정표”라며 “재생 면화 제품의 품질 인증 기준 표준화, 섬유 재생 생태계 구축·확대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2018년 설립된 제클린은 한 해 제주도에서 생겨나는 숙박 업소 침구 등의 섬유 폐기물이 7000톤에 육박, 이중 99%가 소각된다는 사실에 주목해 이를 업사이클링하는 솔루션을 제시했다. 이후 기업 대상(B2B) 섬유 제품의 공급·관리·재생·인증을 지원해왔다. 재클린의 면 100% 재생 수건 ‘리[Re;] 타올’은 지난해 소비자가 뽑은 ‘2023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