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요르단전 직후 오열한 김진수, ‘이강인 하극상’ 어렵게 입 열었다 (+충격)

300

김진수, 전 국대 이운재 만나 불화설 언급
이운재 “선배였어도 감히?” 생각 못 했을 것
감독 패배 원인 들은 김진수 고개 숙여

출처 : 지지스튜디오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경기를 거의 뛰지 못해 아쉬움을 샀던 축구 국가대표 선수 김진수와 전 국가대표 선수 이운재가 이강인의 하극상 논란에 생각을 밝혔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지지스튜디오’에는 ‘논란의 아시안컵, 김진수에게 직접 들어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아쉬웠던 아시안컵 경기력을 두고 이야기 하는 도중 이운재가 축구대표팀 불화설을 먼저 언급했다.

이운재는 “나도 대표팀 선수 생활을 했지만 내가 후배였어도 그거는 상상을 하지 못했고”라며 “선배였어도 ‘이건 감히?‘ 싶다. 감히는 꼰대 같지만, 중요한 시기에 꼭 그렇게 했어야 했나 물음표가 든다”며 후배들의 불화설에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쳤다.

이 말을 들은 김진수도 “저도 안타깝고 사실 너무 아쉽다”며 “저도 현역으로 있는 선수이고 어찌 됐든 우리나라 축구가 잘 됐으면 하는 마음이 있는 사람 중 한 명인데 아쉽다”고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출처 : 지지스튜디오

또한 “선수들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결과로 보여줘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고, 저도 고참의 일원이었고 팀의 구성원이었기 때문에 책임감을 많이 느끼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아시안컵 준결승 패배 원인을 손흥민과 이강인 간 충돌로 인한 경기력 저하로 꼽았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김진수는 “네?”라고 깜짝 놀라며 되물었다.

이어 김진수는 한숨을 쉬며 고개를 숙여버리는 모습을 보였고 이운재는 “감독이 이렇게 비겁할 수가 있냐”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화가 꺼지지 않았는지 “저렇게 말하는 감독을 누가 믿고 따르겠냐”며 날카로운 입장을 전했다.

속 시원한 발언들이 국민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현재(20일) 영상은 20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한편 이번 아시안컵 개막 전에서 부상을 입은 김진수는 말레이시아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뛰었지만 이후로는 벤치에 앉아 지켜보기만 했다.

특히 요르단전에서 패배한 후 벤치에 앉은 채 눈물을 보이는 장면이 공개되며 많은 국민들이 함께 속상해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