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제항공운송협회 총장, 보잉(BA.N) CEO 지지

145

[알파경제=(시카고) 폴 리 특파원] 보잉 최고경영자가 최근 위기로부터 회사를 지켜낼 지도자로 인정받았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19일(현지시간) 보잉 최고경영자 데이브 칼훈이 지난 달 비행 중인 737 맥스 9 여객기에서 패널이 폭파한 후 보잉을 최근 안전 위기에서 이끌 적합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보잉은 지난 1월 5일 알래스카 항공기 사건 이후 제조 관행에 대한 보다 광범위한 우려가 제기되면서 규제당국, 의원 및 일부 항공사 경영진의 비난을 받았다.

IATA 사무총장 윌리 월시는 폭발 사건 이후 칼훈과 그의 리더십팀이 책임을 지고 해결책을 찾는 데 잘 대처했다고 평가했다.

월시는 싱가포르에서 열린 산업 정상 회담에서 “보잉은 올바른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저는 그들이 다른 행사보다 훨씬 더 잘 대응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지난 몇 달 동안 세계 항공 산업은 심각한 공급망 붕괴로 인해 엔진부터 윈드스크린까지 모든 것이 지연되는 등 코로나 시대 후 여행 붐으로 인한 어려움에 직면해왔다.

월시는 공급망 상황이 전례가 없는 상황이지만 서서히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