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아파트 분양가에 ‘무용지물’된 청약통장

232

[알파경제=여세린 기자] 분양가가 치솟으면서 내 집 마련을 포기하는 이들이 늘어나자 한때 ‘로또 청약’이라 불리던 청약 시장이탈 현상이 멈추지 않고 있다.

20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전국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2556만137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말과 비교하면 한달 만에 5만2146명 줄어든 수치다.

지역별로 서울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597만4299명으로 한달 동안 1만375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경기는 841만2063명으로 1만3113명 감소했고, 5대 광역시도 491만9592명으로 1만1288명 줄었다.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부동산 경기가 좋았던 지난 2022년 6월 약 2860만 명에 이르며 정점을 찍은 뒤 19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 활황기 이후 무려 147만535명에 달하는 가입자가 청약통장을 해지한 것이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분양가가 무주택자의 내 집 마련 의지를 꺾는 데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발표한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기준 서울 아파트 3.3㎡당 분양가는 3714만 원으로 1년 전보다 21% 증가했다.

수도권 전용면적 84㎡ 분양가는 이미 10억 원을 훌쩍 넘어섰다.

이렇다 보니 지난해 10월 본청약에서 ‘10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던 서울 동대문구 ‘e편한세상 답십리 아르테포레’는 4달 넘게 완판에 실패해 최근 3차 무순위 청약까지 진행했다.

지방에서는 경북 울진군의 ‘후포 라온하이츠’ 60가구 청약에 단 한 명도 신청하지 않거나 충남 홍성군의 ‘홍성2차 승원팰리체 시그니처’ 292가구 모집에 2명만 신청하는 등 상황이 더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은행들은 여전히 청약 가입자 유치에 나서고 있지만 고분양가로 청약 이점이 줄어든데다 청약통장의 금리도 높지 않아 청약통장은 외면 받고 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고분양가가 지속되면서 부동산 시장은 더욱 침체되고 있어 이에 따라 청약 무용론이 나오고 결국 청약 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