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공의 집단행동에 따른 비상진료대책 회의 개최

151
부산시청사 전경.(사진_한건우 기자)
부산시청사 전경.(사진_한건우 기자)

[잡포스트] 한건우 기자 = 부산시는 지난 17일과 19일 이준승 시 행정부시장 주재로 전공의 집단행동에 따른 비상진료대책 회의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병원 상황과 대처방안, 전공의 공백에 따른 환자 진료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 부시장은 병원장들에게 응급, 중환자, 수술, 투석 등 필수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병원별로 비상진료대책을 마련해 시민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당부했다. 

또한 전공의 사직 등 의료계 집단행동이 장기화하는 경우 시민의 안전과 건강이 위협받을 수 있어, 각 의료기관에서 진료 안정화를 위해 힘써 줄 것을 요청했다.

참가자들은 의료 공백을 막기 위해 대학병원뿐 아니라 종합병원, 소방재난본부의 역할, 그리고 중등증 환자 등에 대한 진료 분산과 적절한 환자 이송 협조가 중요하다고 인식을 함께했다.

이준승 시 행정부시장은 “의료계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 공백이 최소화되도록 공공의료기관과 대학병원, 종합병원 등에 비상진료 협조를 구했다”며 “전공의 등도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집단행동을 자제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의료 공백을 예방하기 위해 시 보건의료 분야 위기관리 행동 매뉴얼에 기반한 비상진료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