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실 SK하이닉스 부사장, IFRS 자문평의회 위원 선임

135
출처=금융위원회이방실 SK하이닉스 부사장

금융위원회는 이방실 SK하이닉스 부사장이 국제회계기준(IFRS) 자문평의회 위원으로 선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위원은 한국을 대표해 3년간 자문평의회 위원을 맡게 된다.

IFRS자문평의회는 IFRS재단 공식 자문 기구다. IFRS 재단과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에 자문을 제공한다. IFRS재단은 세계 약 146개국이 도입하고 있는 IFRS 회계기준을 제정한다.

금융위에 따르면 이방실 부사장은 임팩트 투자, ESG공시 분야 전문성, 언론분야 경험 등을 인정받았다. 금융위는 “IFRS 재단이 지속가능성 공시기준을 만들고 있는 만큼 향후 자문평의회의 IFRS 자문 중요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이번 선임은 그동안 한국이 IFRS 재단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국제적 인지도를 쌓은 결과라는 평가도 나온다. 한국은 2011년 IFRS 국제회계기준을 도입해 정착한 후 이후 IFRS 기준의 제·개정 과정에 적극 참여했다. 지속가능성기준자문포럼(SSAF) 회원국으로 ISSB 기준을 수립하는 과정에도 힘을 보탰다.

금융위는 “IFRS 재단의 공식자문기구에 한국인 위원이 들어가면서 IFRS 재단에서 한국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앞으로 ESG 공시 등 논의 과정에서 우리 경제·산업 구조 특성 등 의견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IFRS 재단 내 핵심기구에는 김정각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IFRS 재단 감독이사회),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IFRS 재단 이사회), 백태영 성균관대 교수(ISSB), 이한상 한국회계기준원장(회계기준자문포럼·ASAF) 등 한국 인사들이 진출해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