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친문회동 계속하기로…투명한 공천 무너지면 총선 尹정권에 헌납하는 것”

151

‘비명 찍어내기’ 우려 확산

“여러가지 상황 우려스럽다”

“집단 탈당, 아직 아니지만

당 정상화 지혜와 힘 모아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데일리안DB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데일리안DB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친문(친문재인)계 의원들이 당 공천 상황이 ‘비명(비이재명) 찍어내기’로 흘러가는 것에 대응해 ‘친문 회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친문계 4선 홍영표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오늘도 (친문 의원들끼리) 만나고, 계속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렇게 (반대파 공천 불이익이) 계속되면 이번 총선을 정말 윤석열 정권에 헌납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홍 의원은 “여러 가지 상황이 우려스럽다”며 “원래 공천 때 당이 혼란스럽고 그렇지만 이번처럼 무슨 비선과 밀실, 사천 이런 이야기가 나오고 또 구체적으로 (비명계를 배제한) 여론조사 같은, 지금 정말 정체불명의 불법성도 굉장히 높은 것들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투명하고 공정한 공천 이런 (시스템 공천 같은) 것이 무너진 것 아닌가 우려가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 당의 지지도나 이런 것들이 계속 떨어지고 있지 않느냐”라며 “그런 우려를 하는 의원들도 많다”는 기류를 전했다.

홍 의원은 “그럼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거냐, 첫째는 이런 비정상적인 상태가 빨리 종식돼야 되는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또 ‘집단 탈당 움직임이나 이런 것도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까진 아직 아니지만 일단 당을 정상화하는데 우리들이 지혜와 힘을 모아 봐야한다”고 답했다.

이재명 대표가 최근의 공천 상황을 ‘진통의 과정’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진통도 여러 가지가 있다”며 “아예 그냥 살 수 없는 진통도 있다”고 응수했다.

홍 의원은 “지금 이렇게 (공천 작업이) 가는 것은 어느 시기에도 보지 못했던 그런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몇몇 지역구에서는 친문 등 비명계 후보의 이름을 제외한 정체불명의 후보 경쟁력 여론조사가 잇달아 실시된 바 있다. 홍영표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부평을에선 홍 의원 대신 이동주 의원(초선·비례대표)과 영입인재 박선원 전 국가정보원 1차장만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가 이뤄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