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돌봄지원 체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120

[아이뉴스24 박희석 기자] 대전 유성구는 19일 유성형 지역사회통합돌봄사업 기본돌봄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10개 제공기관들과 협약을 체결했다.

구는 공개모집을 통해 △대전노인통합지원센터 △성모간호요양센터 △조은노인복지센터 △효행복지센터 △열린부뚜막협동조합 △아름다운 청춘 건강한 먹거리센터 △유성지역자활센터 △유성 에벤에셀요양원 △한남요양병원 △보니파시오 요양병원 등 총 10개의 제공기관을 선정했다.

구는 이번 협약으로 △일시재가(가사 지원) △이동지원(병원 등 외출 지원) △영양급식(맞춤형 식사지원) △주거편의(주거 수리·수선, 방역 등) △단기보호(퇴원환자 등 단기 보호) 서비스를 돌봄 취약계층에게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이(오른쪽 다섯 번째) 19일 유성구청 중회의실에서 2024년 지역사회통합돌봄 기본돌봄 서비스 제공기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유성구]

해당 서비스를 지원받고자 하는 사람은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7일 이내 공무원이 현장을 방문해 대상자의 상태와 욕구를 파악하고 구 통합지원회의를 거쳐 지원한다.

한편 유성형 지역사회통합돌봄사업은 2023년부터 추진 중인 사업으로 거동이 불편한 주민이 거주하는 곳에서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개인의 욕구에 맞는 의료, 요양, 복지, 주거개선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정책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이번 협약으로“돌봄이 필요한 구민 누구나 서비스를 지원 받을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강화해 살기 좋은 돌봄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