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선 ‘어머니 병사’라 했는데 온몸에 멍…경찰은 “살해 당했다”

195
요양병원선 ‘어머니 병사’라 했는데 온몸에 멍…경찰은 “살해 당했다”
경기도의 한 요양병원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80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는 모습. JTBC ‘사건반장’ 캡처

요양병원에 입원한 어머니가 옆자리 환자에게 살해 당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게다가 요양병원은 유가족에게 군의관이 작성한 허위 사망 진단서로 사고를 덮으려고까지 했다.

19일 JTBC ‘사건반장’에서는 경기도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한 80대 어머니가 동료 환자에게 살해 당했다는 유족의 사연을 다뤘다. 병원에서는 ‘병 때문에 사망했다’는 진단서를 건넸지만 경찰 수사를 통해 사실이 아님이 밝혀졌다.

어버이날 하루 전날인 지난해 5월 7일 어머니 면회를 갈 예정이던 A씨는 그날 새벽 병원에서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 어머니가 심정지가 와서 대학병원으로 옮겨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A씨가 병원에 도착했을 때 어머니는 이미 숨진 뒤 사후경직까지 진행된 상태였다.

충격을 받고 오열하고 있는 제보자에게 병원은 ‘병사’라고 적힌 사망 진단서를 건네며 “어머니를 빨리 모시고 나가라”고 했다.

그러나 A씨는 어머니의 시신 목 뒤부터 등까지 멍 자국이 있는 것을 발견했고 수상함을 느껴 경찰에 부검을 의뢰했다. 국과수 결과 A씨 어머니의 사망 원인은 ‘목 졸림에 의한 질식사’였다.

경찰은 CCTV를 토대로 환자들의 동선을 면밀히 파악, A씨 어머니의 옆 침대 환자였던 70대 여성 B씨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수사 결과 B씨는 “어버이날을 맞아 (A씨 어머니가) 자녀들과 식사할 것이라는 내용을 듣고 나와 비교돼 기분이 나빴다”, “질투심이 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살인 혐의는 부인했으며, 거짓말탐지기 조사도 거부했다.

A씨는 요양병원 측에도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병원은 어머니의 사망 진단서를 ‘병사’라고 허위로 발급했다”며 병원을 ‘업무상 과실 치사’로 고소했다. 경찰은 불송치 결정을 내렸고 A씨는 이의를 제기한 상태다.

한편 살인 혐의를 받는 B씨는 대학병원에 입원해 있어 조사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