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문화유산도 ‘스마트’ 기술로 관리한다

146
서울 종로구, 문화유산도 '스마트' 기술로 관리한다
서울 종로구 관계자가 실시간으로 문화유산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서울 종로구

서울 종로구(구청장 정문헌)가 올 한해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을 활용해 문화유산 안전관리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서울 종로구 일대는 일명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릴 만큼 서울을 대표하는 문화재 밀집 지역으로 손꼽히는 지역이다. 현재 관내 문화유산은 총 479개로 서울시 전체 문화유산 2055개 가운데 24%에 육박하며, 그중 80개를 구에서 직접 관리하고 있다.

구는 지난달 1일부터 문화유산과를 신설하고 스마트하고 체계적인 안전 관리체계를 구축하고자 한다. 특히 구는 문화유산의 역사적 가치 보존에 중점을 둔 ‘2024년 문화유산 안전관리 종합계획’을 수립, 낙서 테러나 방화 같은 범죄의 선제 대응에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24시간 순찰이 대표적이다. 안전 점검과 경복궁 낙서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문화유산 내부뿐 아니라 외부 시설물까지 순찰 범위를 확대한 점도 마찬가지다.

흥인지문이나 국가 지정 중요 문화유산에는 경비원을 배치해 무단 침입, 훼손을 방지하고 방범·방재 시스템과 연계해 24시간 집중 모니터링한다. 해빙기, 풍수해, 명절 연휴, 동절기 대비 특별점검반을 구성해 훼손이나 방범 시설 작동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핀다.

구 직원과 경비원, 문화유산 돌봄사업센터와 합동 정기 조사를 실시,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하고 중대한 위험 요인을 발견하면 문화재청 및 서울시와 협력해 신속하게 조치한다.

목조문화유산에는 방재 IoT시스템을 시범 도입한다. 비상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실시간 관제센터로 즉시 연계해 골든 타임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다. CCTV 사각지대에도 적외선 감지 카메라를 설치, 방범 기능을 강화한다.

이외에도 구민 누구나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문화유산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고궁 뮤지컬이나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역시 계획하고 있다.

정문헌 구청장은 ”조상의 지혜와 유구한 역사가 깃든 소중한 우리 문화유산을 지키고 보존하기 위해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안전관리에 매진하고자 한다“며 ”사건, 사고 선제 대응뿐 아니라 구민을 위한 문화유산 활용 정책도 확대하겠다“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