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KAIST와 양자기술 전문인력 양성 나선다

193
ETRI, KAIST와 양자기술 전문인력 양성 나선다
KAIST 이광형(왼쪽) 총장과 ETRI 방승찬(오른쪽) 원장이 양자대학원 공동운영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ETRI

ICT 전문 정부출연연구원과 과학기술 분야 최고의 대학이 ‘양자기술’ 전문인력 양성을 본격 추진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0일 ETRI 원내에서 KAIST와 양자대학원의 공동 운영을 위한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서로 보유한 양자기술 전문성과 과학인력 교육 노하우를 활용해 양자기술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ETRI-KAIST 양자대학원을 공동 운영할 계획이다.

12대 국가전략기술중 하나로 확정된 양자기술은 양자의 얽힘과 중첩 등 양자의 고유성질을 활용해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미래 혁신기술이다. 이번 ETRI-KAIST 양자대학원 운영 추진을 통해 양자기술 분야의 전문인력 확충과 이에 따른 양자기술 경쟁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ETRI-KAIST 양자대학원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기점으로 2024년부터 학사 운영을 시작한다. 학생들은 ETRI 연구진과 KAIST 교원의 공동 지도를 통해 양자기술 전문인력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특히, ETRI-KAIST 양자대학원은 양자기술 전문지식과 연구개발 능력을 모두 갖춘 인재 양성이 가능하다. 학생들은 KAIST에서 양자기술에 대한 학문적 지식 교육 수강과 함께 ETRI에서 양자 통신, 양자 컴퓨팅, 양자 센싱 등 다양한 응용기술 연구개발 경험이 기대된다.

ETRI는 ETRI-KAIST 양자대학원의 원활한 운영 및 인재 양성을 위해 매년 연구비와 인건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총 지원 기간은 5년으로 ETRI와 KAIST는 운영 결과 등을 고려해 지원 기간을 연장할 방침이다.

방승찬 ETRI 원장은 “ETRI는 양자 통신과 양자 컴퓨팅, 양자 센싱 등 양자 분야 전반에 걸쳐 우수한 연구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며 “이러한 기술적 역량을 양자기술 전문인력 양성에 접목하여 국가전략기술 중 하나인 양자 분야의 기술주도권 확보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KAIST가 쌓아온 양자 분야의 지식을 학생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해 양자기술 경쟁력 향상과 글로벌 기술리더십 확보의 발판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ETRI는 2020년 상온에서 작동하는 양자정보통신 기술, 2022년 양자내성암호 공략 알고리즘 개발 등 다양한 양자 분야에서 연구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2022년에는 정부로부터 ‘양자인터넷 연구소’로 지정받는 등 양자기술 연구개발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KAIST는 세계 최고 수준의 양자과학기술을 선도하고 차세대 원천기술 및 국가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양자대학원을 설립했다. 2023년 가을학기부터 석·박사과정 학생을 선발해 교과과정을 신설 및 운영하고 국내 양자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는 산학연 협력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한 MIT·ETH Zurich를 비롯한 세계 유수 대학과 협업해 winter/summer school 개최 및 자나두(Xanadu), 큐에라(QuEra), 콴델라(Quandela) 등 양자 컴퓨팅 혁신 기업과 MOU를 체결하여 글로벌 리더십을 보유한 양자 혁신 인재 양성 기반을 마련했다.

향후 양 기관은 양자대학원 운영위원회 구성 및 운영, 교육 및 공동연구 수행 등 양자대학원 운영에 필요한 협력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