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섭다고요?” 현지인들도 인정할 만큼 안전하다는 뉴욕 동네 5곳

216

① 범죄율 가장 낮은 동네

뉴욕
안전한 뉴욕 동네 / 출처 : bloomberg

뉴욕시의 역동적인 분주함 속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안전은 여전히 ​​최우선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그중 ‘배터리 파크 시티(Battery Park City)’는 맨해튼 남단의 안식처로 돋보입니다.
브루클린과 맨해튼 중심부 사이에 위치한 이 동네는 미드타운의 혼잡함에서 약간 벗어나 고요한 해안가 경험을 제공합니다.

잦은 지역사회 행사부터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지역 기업까지, 이 동네는 이웃들이 서로 돕고 길모퉁이에서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는 특징이 있습니다.

배터리 파크 시티는 1,000명당 범죄 0.66건이 발생하는 곳으로 뉴욕의 안전한 지역 중 한 곳이죠.

뉴욕
출처 : businessinsider

‘트라이베카(Tribeca)’는 로어 맨해튼의 매우 트렌디하고 고급스러운 지역으로 세련되고 국제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합니다.
이 동네는 유명 인사들이 거주하는 곳으로 유명하며, 트라이베카의 경우 뉴욕시 전체에서 범죄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금융 지구와 가까운 이상적인 위치로 인해 레스토랑, 펍, 소매점 등 다양한 시설로 둘러싸여 있는데요.
첫 번째 구역의 순찰을 받는 이 동네는 인구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범죄 건수가 낮다고 보고되었습니다.
특히, 재산범죄는 2000년 이후 지속해서 감소해 왔으며,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폭력 범죄 사건은 최소한으로 나타났습니다.

트라이베카는 안전성으로 유명하지만 그만큼 높은 가격대의 주택이 자리 잡고 있죠.

② 안전한 뉴욕 지역으로 알려진 곳

뉴욕
출처 : digsrealtynyc

‘리버 데일(Riverdale)’은 브롱크스 북서쪽에 자리 잡은 곳으로 도시 생활과 시골 생활이 훌륭하게 결합한 고급스러운 다문화 커뮤니티입니다.
리버데일의 주민들은 수많은 식당, 공원, 펍이 있는 번화한 대도시 환경을 즐깁니다.
가족과 방문객은 리버데일에 매력을 느끼는데요.

이곳의 인구는 자유주의적 성향을 띠고 있으며 이 지역의 공립학교는 평균 수준을 능가합니다.
뉴욕시 경찰국 50지구는 지역 치안 업무를 훌륭하게 수행하고 있습니다.
2020년부터 리버데일의 범죄율은 8.8% 감소했습니다. 1,000명당 8.32건의 범죄가 발생하고 있죠.

출처 : nytimes

‘베이사이드(Bayside)’는 일반적으로 범죄율이 현저히 낮기 때문에 퀸즈에서 안전한 지역 중 하나로 꼽힙니다.
베이사이드에서의 생활은 나무가 늘어선 거리, 단독 주택 및 해안가 접근성을 갖춘 교외 느낌을 제공합니다.

Fort Totten Park와 그 주변의 열린 공간, 일류 학교는 잘 알려진 공동체 의식과 가족 친화적인 분위기에 기여하고 있죠.
활발한 지역사회, 적극적인 지역사회 경찰, 일반적으로 부유한 인구 등 다양한 요소가 낮은 범죄율에 기여합니다.

베이사이드는 1,000명당 범죄 7.95건이 발생합니다.

③ 브루클린 베이 리지

출처 : yourbrooklynguide

‘베이 리지(Bay Ridge)는 안전한 동네로 손꼽히는 곳입니다.
이 동네의 가장 큰 매력은 해안가 환경에 있습니다.

특히 이탈리아계 미국인에게 인기가 있는 브루클린 남서쪽의 해변 지역이죠.
베이 리지는 Dyker Heights, Bensonhurst 및 Sunset Park와 접해 있습니다.
조명이 밝은 거리, 평판이 좋은 학교, 공원, 대중교통, 깨끗한 주거지를 포함한 여러 안전 지표로 인해 그 매력이 더욱 높아집니다.

자주 개최되는 거리 박람회와 퍼레이드로 인해 놀라울 정도로 사교적인 분위기가 조성되는데요.
베이 리지는 강한 공동체 의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이 동네에서는 1,000명당 8.57건의 범죄가 발생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