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간 40억 지원…국내에서 ‘무장애 관광도시’로 선정된 지역

45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노약자, 장애인 등 이용약자들도 편하게 여행할수 있는 ‘무장애 연계성 강화 사업’ 대상지로 울산광역시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울산광역시에 장애인·고령자·임산부·영유아 동반가족 등 모두가 제약 없이 누릴 수 있는 관광환경이 조성된다.

‘무장애 관광 연계성 강화 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영유아 동반가족 등 여행 취약계층이 편리하게 관광할 수 있도록 관광지와 민간시설, 여행 서비스 등 권역 내 관광 제반 요소의 접근성과 연계성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무장애 열린관광지’는 이전 정권 부터 보다 많은 국민이 관광을 향유할 수 있도록 꾸준히 구축되어 왔다.


앞서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2022년 첫 번째 ‘무장애 관광도시’로 강릉시를 선정한 이후 2년 만에 신규공모를 통해 최종 사업대상지로 울산광역시를 선정했다.

울산광역시는 태화강 국가 정원, 울산대공원이 있는 ‘도심정원권’과 대왕암공원, 일산해수욕장이 있는 ‘해양공원권’으로 권역을 설정, 관광권역 간 연계성 강화, 무장애 관광 품질 강화 교육, 관광취약계층 서비스 안내서 마련 등을 하게 된다.

문체부는 울산광역시에 3년간(2024~2026년) 최대 국비 40억 원을 지원한다. 올해 5월부터 전문가 컨설팅이 시작된다.

문체부 박종택 관광정책국장은 “2022년 선정된 강릉에 이어 울산에도 모두가 제약 없이 누릴 수 있는 관광환경이 조성되고, 관광취약계층의 지역관광 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