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호조” 모두투어, 3월 해외여행 송출객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

40

3월 해외여행 송출객수 17만 2000명
남태평양·미주·중국 지역 수요 증가
1분기 송출객수 전년 동기 대비 80%↑
2019년 대비 73% 회복

모두투어 송출객 수 / 사진=모두투어

모두투어가 3월 해외여행 송출객수가 전년 동기 대비 75%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묶음 여행 상품(패키지)과 항공권을 포함한 지난달 송출객수는 약 172000명에 육박한다.

3월 해외 묶음 여행 상품 예약 인원은 98840명이었고, 항공권 예약은 73250명이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 58%, 105% 증가한 수치다.

지역별 비중은 동남아(57%)·일본(19%)·중국(10%)·남태평양&미주(8%)·유럽(5%) 순이었다. 전체 지역 중 동남아와 일본 지역 비중이 76%에 이르러 단거리 지역 강세를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

남태평양과 미주 지역 수요는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해 가장 큰 폭의 성장을 보였다. 최근 대한항공 등 항공편 확대에 힘입은 영향으로 보인다. 여행 재개 이후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는 중국 역시 지역별 비중으로 따져보면 1월 대비 지난달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올해 1분기 해외여행 송출객수는 약 53100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약 80% 증가했다. 코로나19가 성행했던 2019년과 송출객수와 비교하면 73%에 이르는 회복률을 보인다.

아울러 24년 하계 기간 예정한 국제선 항공 공급 증가와 오는 7일까지 진행하는 모두투어 창사 특선 행사 반응도 좋다. 4·5·6월 예정한 상반기 해외 묶음 상품 예약률 역시 전년 대비 54%·54%·40% 증가해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우준열 모두투어 부사장은 올해 하계 기간 국제선 항공편이 코로나 이전 98% 수준으로 회복되어 해외여행 증가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앞으로도 안정적인 항공 공급석 확보를 바탕으로 모두투어만의 차별화된 여행 상품과 풍성한 혜택을 담은 행사를 선보일 것이다고 전했다.

글=김혜성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