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쫀득쫀득’ 찰진 식감이 우수한 수제비 맛집 BEST5

105

수제비 맛집 BEST5

  • 목동에서 여기 모르면 간첩, 목동 ‘대합탕수제비포장마차’
  • 40년 노포의 손수제비, 황학동 ‘일등수제비’
  • 얼큰하고 구수한 국물의 짬뽕 수제비, 구로 ‘이천성모메존칼국수’
  • 등산로 입구에 위치한 수제비 맛집, 노원 ‘응순가재골수제비’
  • 끓일수록 진국인 이 곳, 민물 매운탕 본연의 맛 ‘남한강 민물매운탕’

잘 숙성한 밀가루 반죽을 손으로 뚝뚝 끊어서 펄펄 끓는 육수에 익혀내는 수제비. 후루룩 들어오는 부드러운 맛과 쫀득한 식감, 감칠맛 넘치는 육수는 그릇 바닥을 볼 때까지 수저를 멈출 수 없게 만든다. 쌀쌀한 바람이 불면 더 생각나는 수제비의 매력! 수제비로 단골 손님 이끄는 수제비 맛집 다섯 곳을 소개한다.

목동에서 여기 모르면 간첩, 목동 ‘대합탕수제비포장마차’

__bbo.720님의-인스타그램
__bbo.720님의-인스타그램

목동 5단지에 위치한 포장마차로 목동에서 나고 자란 사람들이라면 다 아는 성지. 주황색 타포린 천막이 포차 감성을 한껏 끌어올린다. 시그니처인 ‘수제비대합탕’은 큼지막한 뚝배기에 얼큰한 육수와 손수제비가 실하게 들어있다. 새우를 넣어 시원한 국물맛이 일품인 곳. 치즈를 넣어 두툼하게 부친 계란말이도 인기다.

ㅣ식신에서 ‘대합탕수제비포장마차’ 더보기

  • ✔위치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350

  • ✔영업시간

매일 17:00 – 02:00, 일요일 휴무

  • ✔가격

수제비대합탕 17,000원, 치즈계란말이 17,000원, 골뱅이무침 17,000원

40년 노포의 손수제비, 황학동 ‘일등수제비’

sandss001님의-인스타그램

신당역 인근 서울중앙시장인근에 위치한 수제비 맛집. 허름하지만 무려 40년이 넘는 업력을 가진 노포다. 이곳의 수제비는 멸치를 진하게 우려 감칠맛 넘치는 국물에 반죽을 툭툭 떼어 넣어 모양도 크기도 제각각이 수제비들이 푸짐하게 들어있다.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테이블에 준비된 양념장을 넣어 먹으면 칼칼하게 즐길 수 있다. 직접 담가 내놓는 김치와 깍두기가 훌륭하게 맛을 지원한다.

ㅣ식신에서 ‘일등수제비’ 더보기

  • ✔위치

서울 중구 퇴계로87길 15-1

  • ✔영업시간

매일 09:00 – 20:00(상황에 따라 변동 있음)

  • ✔가격

수제비 8,000원, 칼국수 8,000원, 팥칼국수 10,000원

얼큰하고 구수한 국물의 짬뽕 수제비, 구로 ‘이천성모메존칼국수’

u_rim_33님의-인스타그램
u_rim_33님의-인스타그램

지하철 1호선 온수역 인근에 자리한 수제비 맛집. 수염 난 사장님의 얼굴을 따 ‘털보네’로도 불린다. 얼큰한 맛의 짬뽕 수제비로 유명하다. 황태와 사골로 낸 육수로 짬뽕 국물을 만들고 오징어와 홍합, 새우등의 해물과 야채, 수제비를 푸짐하게 넣는다. 이마에 땀이 송글송글 맺힐 정도의 칼칼한 국물이 중독을 부르는곳.

ㅣ식신에서 ‘이천성모메존칼국수’ 더보기

  • ✔위치

서울 구로구 경인로 18

  • ✔영업시간

매일 11:00 – 20:00, 월요일 휴무

  • ✔가격

짬뽕수제비 9,000원, 해물손칼국수 9,000원, 해물수제비 9,000원

등산로 입구에 위치한 수제비 맛집, 노원 ‘응순가재골수제비’

udniya님의-인스타그램
hyej2_93님의-인스타그램

수락산 등산로 입구에 위치해 오가는 등산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곳. 이곳 수제비는 순한맛, 중간맛, 얼큰한 맛으로 맵기가 나누어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새우, 오만둥이, 조개 등을 넣고 진하게 우려 장칼국수 같은 점도의 국물은 보기보다 얼큰하다. 넉넉하게 들어있는 수제비는 두께감 있게 떼 넣어 씹는 맛이 좋다.

ㅣ식신에서 ‘응순가재골수제비’ 더보기

  • ✔위치

서울 노원구 동일로242길 100

  • ✔영업시간

매일 11:00 – 21:00

  • ✔가격

칼제비 10,000원, 수제비 8,000원, 칼국수 8,000원

끓일수록 진국인 이 곳, 민물 매운탕 본연의 맛 ‘남한강 민물매운탕

so_hammered님 인스타그램
inside_bros_min님 인스타그램

진짜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찐 사랑이라고 했던가. 백종원이 소유진을 데리고 방문했다던 남한강 민물매운탕은 백종원의 오랜 단골집이라고 한다. 살이 오동통하게 오른 참게와 메기 매운탕을 반반 시켜야 하는게 이 곳의 국룰. 국물이 남아 있다면 마무리로 라면까지 넣어 먹으면 한 끼 식사로 매우 훌륭하다.

ㅣ식신에서 ‘남한강민물매운탕’ 더보기

  • ✔위치

서울 광진구 동일로 150

  • ✔영업시간

매일 11:30-22:30

  • ✔메뉴

미꾸라지튀김 20,000원, 메기1+참게1 40,000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