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배나 비싸진다… 파리올림픽 기간 지하철 요금 인상

60

프랑스가 2024년 파리 올림픽 기간 지하철 가격을 2배 인상한다

뉴욕 타임스(New York Times) 등 외신에 따르면 발레리 페크레스(Valerie Pecresse) 일드프랑스 도지사가 올림픽 기간 지하철 가격을 한시적으로 인상하겠다고 발표했다.

올림픽 기간 동안 지하철 1회권은 2.10유로(3000)에서 4유로(5700)로 약 2배 비싸진다. 출입증을 소지한 지역 주민들은 인상 대상에서 제외된다.

일드프랑스 모빌리티의 최고 경영자(CEO)혼잡을 막기 위해 올림픽 기간 열차 운행 횟수를 약 15% 늘릴 예정인데, 여기에 2억 유로(2833억 원)의 추가 비용이 들어 가격을 2배 인상하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프랑스는 올림픽 기간 새로운 교통패스 파리 2024’도 출시한다. 패스를 구매하면 추가 요금 없이 무제한으로 지하철 이용이 가능하다. 패스 가격은 1일권 16유로(23000), 1주일권 70유로(99000).

안 이달고(Anne Hidalgo) 파리 시장은 교통비 인상으로 인해 혼란이 있을 수 있지만, 올림픽 기간 파리를 방문한 모든 이들에게 특별한 여름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리 올림픽은 내년 726일부터 811일까지, 15일간 진행된다.

=정세윤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