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딱 한 번 탈 수 있다는 ‘초록 물결 열차’의 정체

2927

코레일관광개발, 청보리밭 축제 연계 상품
고창 청보리밭 축제 기차, 27일 ‘1회’ 운행

1년에 딱 하루, 한 번만 탈 수 있는 ‘초록 물결 열차’가 출발을 예고해 화제다. 지난 15일 전북 고창군 일대에서 개막한 고창 청보리밭 축제를 연계한 기차여행 상품이 그 주인공이다.

코레일관광개발은 오는 27일 고창 청보리밭 축제를 찾는 여행객을 위해 두 가지 특별한 기차여행 코스를 내놨다. 두 코스 모두 서울역에서 출발해 영등포, 경기 수원 평택, 충남 천안, 서대전을 경유한다.


먼저 열차 안에서 노래교실을 즐길 수 있는 코스가 있다. 노래교실효(孝) 열차 상품을 이용하면 노래강사 김영희 교수의 노래교실을 통해 신나는 노래를 배우고, 레크리에이션 및 스폿 게임 등 다양한 이벤트를 즐길 수 있다. 아울러 선운사와 청보리밭 축제를 둘러보고, 로컬 맛집 식사 1회를 포함한다. 


자연환경해설사의 해설을 들으며 관광할 수 있는 코스도 있다. 자연환경해설사와 함께하는 동행 상품은 고창전통시장에서 자유 중식을 먹고, 청보리밭 축제를 즐긴다. 이후 습지 생태계의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운곡람사르습지에서 자연환경해설사와 함께 생태길 체험을 하고 돌아온다. 이용객은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고창사랑상품권 1만 원권을 받는다. 


아울러 전북 부안으로 떠나는 열차도 참여할 수 있다. 열차 내 노래교실과 함께 이레농원, 직소폭포길, 부안상설시장 등을 둘러보는 ‘하루를 선물하세요’ 코스, 채석강과 내소사, 부안상설시장 등을 가는 ‘부안 삼색 향연’, 부안상설시장과 채석강, 직소폭포길, 이레농원 등을 들리는 ‘이웃집 부아느르 마실여행’, 부안상설시장과 적벽강, 내소사, 오디 한정식 등을 맛보는 ‘부안 찾아가는 현지인 맛집’ 등 총 4가지 코스를 선택할 수 있다. 부안 전 코스에는 전통시장에서 사용 가능한 부안사랑기프트카드 1만 원을 제공한다.

김시섭 코레일관광개발 대표이사는 “4~5월에만 만날 수 있는 고창의 청보리밭 축제를 편안하면서도 흥미롭게 다녀올 수 있도록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역의 관광수요를 확대해 내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장주영 여행+ 기자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