냐짱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베트남 액티비티 4

594


아만노이 리조트 내 센트럴 파빌리온의 모습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냐짱(나트랑)은 베트남 왕실 휴양지이자 유럽인에게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 여행지다. 특히 2013년 개장한 아만노이는 국립공원 안에 위치해 베트남 자연과 전통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휴양지로 각광받고 있다. 아만노이는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이자 베트남에서 가장 큰 자연보호구역인 누이추아 국립공원(Nui Chua National Park)에 자리한다. 국립공원 규모는 8800만㎡(약 2662만평)에 달한다. 리조트를 감싼 울창한 숲과 빈히만(Vinh Hy Bay) 전경이 현실감을 잊게 한다. 아만노이는 산스크리트어로 ‘평화의 장소’를 의미한다.


리조트 내 센트럴 파빌리온의 모습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아만노이에서 만나본 냐짱에서 놓치면 아쉬운 베트남 액티비티를 소개한다. 참고로, 액티비티는 추가 요금이 드는 경우도 있다. 카드 결제도 가능하며 베트남 돈인 ‘동’을 바꿔가는 경우보다 달러를 가져가는 것이 리조트 내에서 더 편했다.

베트남 전통 애프터눈티 즐기기


베트남 전통 반 깐을 만드는 모습 / 사진= 권효정 여행+ 기자

매일 리조트 내 센트럴 파빌리온에서 베트남 전통 케이크와 스낵을 차와 커피와 함께 즐기는 시간이 펼쳐진다. 베트남 대표 음식인 ‘반 깐(Banh can)’은 현지 남부식 ‘팬케이크’라고 할 수 있다. 반 깐은 쌀가루 반죽에 새우나 고기 등을 얹어 기본적으로 제공하는데 채식주의자를 포함한 다양한 맛으로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애프터눈 티가 제공되는 모습 / 사진= 권효정 여행+ 기자

‘반 깐’은 칠리와 마늘을 섞은 피시 소스와 함께 선보인다. 이 요리는 원래 참족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한다. 현재는 새우, 오징어 등 다양한 토핑으로 조리한다. 반 깐은 채소나 과일와 함께 맛볼 수 있다. 망고, 오이, 토마토를 곁들여 먹을 수도 있다. 매일 오후 3시 30분부터 4시 30분까지 제공되는 애프터눈 티는 모든 투숙객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고가산 정상 트레킹과 일출 맞이


고가산 정상으로 향하는 길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동이 트기 전 경사진 길을 따라 고가 봉우리까지 가는 길은 몽환적이다. 이른 새벽 4시 50분쯤 방에서 나와 길을 나섰다. 고가산 정상은 리조트 안에 정해진 트랙을 따라 걸으면 만날 수 있는 코스다. 트레킹 전문 가이드가 있어 함께 산을 오른다.


고가산 정상에 도착해 일출을 맞이한 모습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정상에서 바다 위로 떠오르는 일출을 바라보는 환상적인 전망은 감동이 밀려온다. 편도로 약 20분 정도 소요되는 코스였다. 일출을 보는 시간과 느긋하게 즐기는 휴식까지 왕복 1시간 정도 생각하면 충분하다.


일출 후 내려오는 길에 마주한 리조트 풍경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이른 아침이 너무 힘들다면 언제라도 고가산 정상은 열려있다. 이른 아침 피크닉을 즐기거나 하루 중 언제라도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경사가 있고 이른 아침이다 보니 얇은 긴팔과 운동화는 필수다. 어린이에게는 권장하지 않는 코스다.

참파 문화 투어

참 박물관과 뽀 끌롱 자라이 사원


참 박물관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베트남 냐짱에서 한시간을 달리면 닌투언 지역이 나온다. 닌투언은 현지인 사이에서도 시골이라고 불린다. 관광객보다는 현지인들의 나들이 장소다. 일반 관광객이 개별 투어를 하기 쉽지 않은 장소인데 아만노이에서는 투어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 투어는 참 박물관(Trung Tâm Nghiên Cứu Văn Hóa Chăm, 트룽 탐 응이엔 쿠 반 호아 참)을 들르는 것에서 시작한다.


참 박물관에 전시된 항아리 무덤과 그림들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참(Cham)은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베트남 소수 민족인 참족은 현재 닌투언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현재 참족은 약 16만 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아만노이 직원 중 일부는 참족의 후손이라는 점도 놀라웠다.


뽀 끌롱 자라이 사원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참족은 믿는 종교에 따라 무슬림 바니족(Bani)과 힌두교도 참족으로 알려진 ‘발라몬(Balamon)’으로 두가지로 나눈다. 모두 자신들만의 토착화된 예배 형태를 실천한다. 고대 참파 왕국 7~12세기에 지어진 뽀 끌롱 자라이 사원(Po Klong Garai)은 판랑 외곽에 위치한다. 뽀 끌롱 자라이 사원은 참족의 힌두교 사원으로 잘 보존돼 있고 베트남에서 가장 아름다운 타워로 인정받는다.


뽀 끌롱 자라이 사원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베트남의 왕인 포 클롱 가라이 왕을 기리기 위해 지어진 이 타워는 100m 높이의 언덕 꼭대기에 자리한 공원에 위치하고 있다. 판랑 시내를 360도 파노라마 뷰로 조망이 가능하다. 6개의 오리지널 탑 중 현재는 3개의 탑이 남아 있다. 1979년 뽀 끌롱 자라이 사원은 공식적으로 독특한 참족의 유물로 인정받았다.

베트남 쿠킹 클래스


쿠킹 클래스의 모습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쿠킹 클래스는 정말 편안하고 간단했다. 셰프가 요리 가이드북을 따로 제공해 여행을 마치고 집에 돌아가서도 언제든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쿠킹 클래스의 모습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베트남 전통 소고기 쌀국수인 ‘포보(pho bo)’를 직접 만들어볼 수 있었다. 새우와 돼지고기를 넣은 베트남의 신선한 라이스페이퍼 롤인 ‘고이꾸온(goi cuon)’을 천천히 감싸는 방법도 배울 수 있었다.


쿠킹 클래스의 모습 / 사진=권효정 여행+ 기자

수업이 끝나면 직접 만든 직접 만든 요리로 점심 식사를 즐길 수 있다. 클래스 당 최대 6인까지 이용 가능하다. 3시간 전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냐짱(베트남)=권효정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