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휴대전화 없는 관광지 만들겠다는 이곳

86

핀란드에 있는 울코 타미오(Ulko-Tammio)섬이 세계 최초로 휴대전화 없는 관광지에 도전한다.

CNN 등 외신은 울코 타미오에서 시행하는 휴대전화 프리존(Phone Free Zone) 캠페인에 대해 보도했다.


울코 타미오는 핀란드 남부의 항구 도시 하미나(Hamina) 연안에 위치하고 있다. 핀란드 국립공원에 속한 섬 100개의 섬 중 하나이며 희귀종 조류와 식물의 서식지로 알려져 있다. 또한 오염되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과 하이킹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무인도이지만 방문객들이 머물 수 있는 간이 숙소도 마련해 놓았다.

매츠 셀린(Mats Selin) 코트카하미나 지역 방문센터(Visit Kotka-Hamina) 섬 관광 전문가는 울코 타미오는 이번 여름부터 휴대전화를 보기 힘든 지역이 될 것이다관광객들이 스마트기기를 끄고 이 섬에서의 시간을 온전히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리 카스트렌(Sari Castrén) 핀란드 보건 복지 연구소(Finnish Institute for Health and Welfare)의 심리학자 겸 연구관리자 역시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자연을 탐구하고, 서로 얼굴을 맞대고 이야기하는 행위는 사람의 기분을 훨씬 좋게 만들고 행복감도 높여준다현대인들은 너무나 많은 시간을 온라인상에서 보내기 때문에 휴대전화로부터 잠시만 멀어져도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캠페인 참여는 자발적이다. 휴대전화를 수거하거나 사용을 못하게 하지 않는다. 섬 전체에 모바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어 필요하면 언제든지 휴대전화를 쓸 수 있다. 다만 방문객들이 울코 타미오에서 진정한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캠페인 참여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

글=강찬미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