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과 골프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이곳

39

필리핀은 우리나라와 가깝고 연중 따뜻한 것은 물론 다른 여행지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관광과 골프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국가다.

수도인 마닐라 지역에는 성채 역사 도시인 인트라무로스 (Intramuros) 지역에서 골프를 즐길 수 있다. 성벽 주위의 연못을 막아 만들어진 클럽 인트라무로스 (Club Intramuros Golf Course)는 필리핀에서 유일하게 야간 골프가 가능한 곳이다. 밤이면 환한 조명 아래 성벽으로 둘러싸인 필드에서 골프를 칠 수 있다. 마닐라 시내에서 합리적인 가격에 라운딩을 즐길 수 있어 현지인은 물론 관광객도 즐겨 찾는다.

일로일로 골프 클럽 (Iloilo Golf and Country Club)은 필리핀에서 가장 오래된 골프 클럽이다. 100년이 넘은 오래된 수목으로 가득한 이곳은 코로나 펜데믹으로 문을 닫았다가 최근 다시 오픈했다.

클라크 지역 내 골프장도 주목할 만하다. 클라크 지역은 우리나라에서 직항으로 방문할 수 있으며 마닐라에서 차로 1시간 거리에 위치한 팜팡가주에 자리해 접근성이 좋다. 특히 클라크 지역에는 세계적인 수준의 시설과 코스를 자랑하는 골프 클럽이 많다.

대부분이 36홀로 이루어져 있는, 타이거 우즈가 격찬한 미모사 골프 앤 컨트리 클럽 (Mimosa Golf And Country Club) 을 비롯해 클라크 선밸리 컨트리 클럽 (Clark Sun Valley Country Club), F.A. 코리아 컨트리 클럽 (F.A. (Fontana and Apollon Korea Country Club) 등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코스들을 저렴하게 즐길 수 있어 가히 골퍼들의 천국이라고 불릴 만하다.

2019년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필리핀에 125개의 골프 코스가 있다고 발표했다. 이중 일부는 관광객을 위한 리조트 시설 등으로 분류되어 있다. 현재 필리핀 관광부는 홈페이지에 필리핀 전역의 주요 골프장 목록을 공개하고 있다. 가깝고도 이국적인 매력이 가득한 여행지, 필리핀에서 여유롭게 라운딩을 즐겨보자.

글=이가영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