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껫 해변 찍고 발리 휴양까지” 로얄캐리비안크루즈, 2025~2026년 출발 일정 떴다

35

오베이션호로 떠나는 아시아 매력 탐험 여행
싱가포르 관광 후 떠나는 복합 관광 상품

세계적인 크루즈 선사 로얄캐리비안 인터내셔널이 오베이션 오브 더 시즈호 2025~2026년 신규 일정을 공개했다.

202510월부터 20263월까지 진행하는 이번 크루즈 여행은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태국 등 다양한 여행지를 3박에서 5박 일정으로 방문한다. 이번 일정은 비행기를 타고 싱가포르로 날아가 먼저 관광을 즐긴 후 본격적인 크루즈 여행을 시작하는 복합 관광 상품플라이 앤 크루즈(fly & cruise)’ 형태다.

오베이션호는 로얄캐리비안 인터네셔널 소유의 콴텀클래스 크루즈 선박으로 총톤수 168000t, 선박 길이만 348m에 이른다. 여객 정원 4905명이며 승무원 1500명이 내부에 근무하며 여행객들의 편안한 여행을 돕는다.

오베이션호 탑승객은 360도 유리 전망 캡슐인 노스 타워, 스카이다이빙 아이플라이, 인공파도타기 시설 플로우 라이더, 암벽등반, 범퍼카, 풀사이즈 스포츠 코트, 롤러스케이트장, 실내 활동 복합시설인 씨플렉스 등 로얄캐리비안 크루즈의 대표적인 부대시설과 다채로운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또한 양식·일식·해산물 요리를 포함한 20가지 이상의 다양한 요리도 맛볼 수 있다. 선박 내부 공연장 투세븐티에서 화려한 즉석 공연 등도 즐길 수 있다.

이번 여행은 34일 또는 45일 일정 중 택할 수 있다. 여행객들은 말레이시아 패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조지타운에서 유명한 길거리 음식을 맛보거나 태국 푸껫의 모래 해변에서 휴식하며 동남아시아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다.

더 긴 여정을 원하는 여행객들에게는 푸껫에서 1박을 하며 즐길 수 있는 5박 상품과 발리의 셀루칸 바왕과 인도네시아 롬복의 폭포와 사원을 돌아보며 문화와 관광을 즐길 수 있는 8박 상품을 권한다.

앤지 스티븐 로얄캐리비안 인터내셔널 수석 부사장은 싱가포르는 아시아에서 플라이앤크루즈에 가장 최적화된 곳으로 동남아시아의 매력과 로얄캐리비안크루즈의 혁신적인 선상 시설과 서비스가 만나 지난 15년 동안 많은 여행객들에게 잊지 못할 휴가를 선사해 왔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글=김혜성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