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가 방귀 뀌면 세금 내는 나라가 있다고?

40

뉴질랜드 정부가 축산농가에 방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온라인 매체 래드바이블(ladbible)에 따르면 뉴질랜드 정부는 가축의 방귀에 세금을 매기는 방귀세를 도입할 계획을 내놨다. 이는 국가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조치로, 소 방귀가 메탄가스 배출의 주원인으로 지목됨에 따라 세금을 걷게 한 것이다.


메탄이 소의 방귀에서 나오는 것은 특이한 소화기관을 갖고 있어서. 소의 위장은 네 개로 이루어져있는데, 첫 번째 위인 반추위에서 미생물이 성장하고 발효하는 과정을 거친다. 이 때 메탄을 생성하면서 방귀로 메탄을 배출하는 것이다.

메탄이 온실효과에 미치는 영향은 이산화탄소와 비교해 21배 정도다. 메탄가스는 지구 온난화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으며, 실제로 메탄가스 전체 배출량의 25%가 소 방귀로부터 발생한다.

세계적인 낙농 국가들 사이에서는 소 방귀세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유럽 에스토니아의 경우 이미 방귀세를 도입했으며, 뉴질랜드의 경우 2003년 해당 법안을 발의했다가 축산 농가 반발로 철회한 바 있다. 뉴질랜드가 다시 발표한 방귀세 시행 여부는 오는 12월 결정할 예정이다.




글= 맹소윤 여행+ 인턴기자
감수= 장주영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