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여행 새로운 필수 코스” 프랑스 파리에 OO 박물관 문 연다

477

명실상부 치즈의 나라 프랑스 파리에 치즈 박물관(Musée du Fromage)이 문을 연다.

유로뉴스(Euronews) 등 외신에 따르면 치즈 제조 교육 업체 파롤 드 포르마쥬(Paroles de Fromagers)’가 오는 14일 파리의 생 루이 섬(Ile Saint-Louis)에 파리 최초로 치즈 박물관을 개관한다.

프랑스 치즈 (기사와 무관한 사진) / 사진=언스플래쉬

치즈 박물관은 프랑스 치즈의 역사와 종류제조 과정에 대해 전시한다치즈 제조업을 포함한 프랑스 농업의 역사도 함께 다뤄 더욱 뜻깊다.

박물관의 하이라이트는 치즈 제조 시연이다관람객은 치즈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지켜볼 수 있고 갓 만든 치즈를 시식할 수 있다또한 직접 치즈를 만들어볼 수 있는 워크숍도 진행할 예정이다.

피에르 브레송(Pierre Brisson) 박물관 설립자는 치즈 박물관은 전통적인 농부들과 협력한다며 방문객들이 파리 중심부의 박물관에서 치즈를 맛볼 때 마치 프랑스 시골 지역으로 여행하는 듯한 느낌을 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프랑스는 총 246종의 치즈를 생산하는 국가이자 전 세계 치즈 최대 수입국이다그뿐만 아니라 카망베르(Camembert), 브리(Brie), 콩테(comte) 등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치즈 중 다수가 프랑스산이다.


글=김지은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