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그러움 가득 담긴 전 세계 식물원 여행

272

봄의 화사함을 배가해주는 가장 큰 요소는 꽃이다. 추위가 가고 따뜻한 햇볕이 내리쬐면 곳곳에서 형형색색 꽃들이 고개를 든다. 다채로운 꽃을 한 번에 감상할 수 있는 곳을 찾는다면 식물원만한 곳이 없다. 식물원에서는 화려한 꽃 뿐 아니라 연중 서식하는 다양한 식물을 관람할 수 있다.

이에 여러 식물에 둘러싸여 그 누구보다 싱그러움을 제대로 만끽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가디언, 타임아웃, 론리플래닛 등 주요 매체가 선정한 전 세계 가볼만한 식물원을 소개한다. 열대지방부터 북극권까지,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방문해 그 매력을 직접 느껴보자.

01

싱가포르 보타닉 가든

Singapore Botanic Gardens, Singapore

싱가포르 보타닉 가든 / 사진=플리커

싱가포르 보타닉 가든은 싱가포르에서 가장 오래된 식물원이다. 현지인과 관광객 모두에게 인기 있는 곳으로 2015년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기도 했다. 그만큼 싱가포르 보타닉 가든에는 볼거리가 다양하다. 방문객들은 학습의 숲(Learning Forest)를 산책하며 습지와 열대우림에 서식하는 식물들을 보거나 팜 밸리(Palm Valley)에서 울창한 야자수 사이를 거닐며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심포니 호수(Symphony Lake) 한가운데 위치한 무대에서는 오케스트라 연주가 열리기도 한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눈과 귀로 느끼고 싶은 사람이라면 잠시 들러 휴식을 취해보길 추천한다.

오키드 가든 입구 / 사진=플리커

보타닉 가든만 둘러봐도 좋지만 이곳까지 왔다면 오키드 가든(National Orchid Garden)을 꼭 방문하길 추천한다. 보타닉 가든 내부에 있는 오키드 가든은 싱가포르에서 가장 큰 난초 정원이다. 3000여 종이 넘는 난초가 서식하고 있다. 난초별 색깔이 다양하기에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단, 보타닉 가든은 무료로 입장할 수 있지만 오키드 가든은 15싱가포르달러(한화 약 1만 5000원)의 입장료가 있다는 점 참고하자.

02

커스텐 보쉬 식물원

Kirstenbosch National Botanical Garden, Cape Town South Africa

커스텐 보쉬 식물원 / 사진=플리커

아프리카의 자연을 만끽하고 싶다면 커스텐 보쉬 식물원에 방문하자. 커스텐 보쉬 식물원은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 위치해있다. 식물원에는 7000종 이상의 식물이 서식하고 있으며 그중 대부분은 남아프리카에서만 볼 수 있는 종이다. 허브 정원부터 바오밥 나무 온실, 야자수 전시실까지 방문객들은 다채로운 식물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멸종 위기 식물이 잘 보존돼있어 다른 곳에서는 보기 어려운 색다른 식물을 볼 수 있다.

커스텐 보쉬 식물원 / 사진=플리커

커스텐 보쉬 식물원은 1년 내내 아름답지만 핀보스(fynbos)를 보고 싶다면 8월에서 11월 중 방문하길 추천한다. 핀보스는 남아프리카 고유의 식물 종으로 주로 황야지대에 서식한다. 핀보스의 꽃이 만개하면 곳곳에 노란빛과 붉은빛이 펼쳐져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 밖에도 하이킹 코스, 산책로, 여름철 야외 콘서트 등 커스텐 보쉬 식물원에는 1년 내내 즐길 거리가 가득하다.

03

북극 고산 식물원

Arctic-Alpine Botanical Garden, Tromsø Norway

북극 고산 식물원 / 사진=플리커

북극 고산 식물원은 세계에서 가장 북쪽에 위치한 식물원으로 노르웨이 트롬쇠에 있다. 다른 곳보다 낮은 온도로 인해 식물이 자라기 어려운 환경일 것이라는 생각과 달리 이곳은 북유럽 생태의 보고다. 특히 한여름에도 서늘하기 때문에 고산지역에서만 자라는 식물들이 잘 자랄 수 있다. 다른 곳보다 꽃을 볼 수 있는 기간이 길다는 점도 북극 고산 식물원만의 장점이다.

북극 고산 식물원 / 사진=플리커

북극 고산 식물원의 마스코트는 푸른빛이 인상적인 히말라야 양귀비다. 매해 6월 말이면 만개해 사방을 푸른 빛깔로 물들이기에 신비로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이 밖에도 바위나 자갈 더미에서 자라는 다채로운 야생화 등 희귀한 볼거리가 많다.

북극 고산 식물원에서 개화는 눈이 오기 전인 10월까지 지속된다. 날이 추워진 후 식물원에 볼거리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녹색 식물이 가득한 숲에 새하얀 눈이 흩날리는 모습은 세상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장관이다. 눈이 많이 오는 날에는 스키를 타고 곳곳을 둘러보는 색다른 경험도 할 수 있다.

04

큐 왕립 식물원

Kew Gardens, London England

큐 왕립 식물원 / 사진=플리커

큐 왕립 식물원은 영국 런던 중심가에서 기차로 몇 시간이면 도달할 수 있는 식물원이다. 과거 영국 왕족들의 휴식처였던 이곳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식물원으로 손꼽힌다. 면적이 넓은 만큼 소장하고 있는 식물종도 다양하다. 식물원 내 온실에만 1500여 종의 식물이 서식하고 있으며 그 외 야외 공간에도 많은 식물들이 자라고 있다.

큐 왕립 식물원 / 사진=플리커

큐 왕립 식물원은 자연 그 자체를 만끽하기에도 좋은 장소다. 방문객들은 진달래 골짜기(Rhododendron Dell)의 언덕을 올라 형형색색 꽃들을 감상할 수 있다. 대나무 정원(Bamboo Garden)에서는 중국, 일본, 히말라야 등 전 세계 130여 종의 대나무를 볼 수 있다. 대나무 정원 내 일본풍 건물에 들어가 잠시 쉬어가도 좋다. 큐 왕립 식물원에는 식물 외에도 즐길 거리가 풍부하다. 방문객들은 개성 넘치는 조각상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거나 미술, 사진 전시회를 관람하는 등 지루할 틈 없이 알찬 시간을 보낼 수 있다.

05

리우데자네이루 식물원

Jardim Botânico, Rio de Janeiro Brazil

리우데자네이루 식물원 / 사진=플리커

브라질의 상징적 건축물인 거대 예수상 근처에 또 다른 관광 명소가 있으니 바로 리우데자네이루 식물원이다. 리우데자네이루 식물원은 코르코바도 산(Corcovado Mountain) 경사면에 위치한 식물원이다. 남아메리카 열대우림의 진수를 느끼고 싶다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식물원만한 곳이 없다. 리우데자네이루 식물원은 브라질 도심 속 녹색 오아시스다. 특히 식물원에 서식하는 전체 식물 중 약 60%는 자연 상태 그대로를 보존하고 있기에 더욱 매력적이다.

오늘날 리우데자네이루 식물원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열대 식물원 중 하나로 꼽히곤 한다. 그만큼 곳곳에 눈길을 사로잡는 스폿이 많다. 리우데자네이루 식물원에서 가장 특별한 곳은 감각의 정원(The Sensory Garden)이다. 감각의 정원은 이름 그대로 오감을 자극할 수 있는 공간이다. 정원 내 향기로운 허브가 가득하기에 방문객들은 각종 허브를 감상하고 향기를 맡으며 시각과 후각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다. 곳곳에서 새들이 날아다니며 지저귀며 날아다니기에 청각을 자극하기에도 좋다.

글=이가영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