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곳에서 익숙한 언어가”… 대만 지하철의 한국어 안내 서비스 도입

128

 낯선 타지에서 익숙한 우리말이 들린다면 반가운 감정이 앞설 것이다. 타이완 뉴스(Tiwan News) 등 외신은 대만 지하철에 한국어 안내가 도입된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대만의 지하철역에 열차가 들어오는 모습 / 사진 = 타이베이시 공식 홈페이지
대만의 지하철역에 열차가 들어오는 모습 / 사진 = 타이베이시 공식 홈페이지

지난 6일 타이베이 지하철공사(TRTC)오는 8월부터 한국인이 자주 찾는 유명 관광지와 주요 환승역 등 15개 지하철역의 안내 방송에 한국어를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인 여행객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
 
관광청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33월까지 대만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214만 명으로, 일본인 관광객 342만 명에 이어 두 번째다.
 

101타워가 보이는 타이베이의 야경 / 사진 = Unsplash
101타워가 보이는 타이베이의 야경 / 사진 = Unsplash

관광청은 조사를 통해 한국인 여행객이 붐비는 여행지 인근의 15개 역을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선정된 지하철역은 타이베이 101 세계무역센터역, 단수이역, 지우펀역, 타이베이역, 시먼딩역 등이다. 쇼핑과 맛집의 거리 융캉제나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촬영지 등 한국인들에게 잘 알려진 여행지로 통하는 지하철역들이다.
 
일본어 안내도 13개 역에서 21개 역으로 늘린다. 추가 된 8개 정류장은 민취안 시루역, 중샤오푸싱역, 다안역과 난강 전시 센터역 등 관광지 인근 지하철역이다.
 

대만 타이베이역의 모습 / 사진 = Unsplash
대만 타이베이역의 모습 / 사진 = Unsplash

이번 계획에 대해 타이베이 지하철공사는 해외 관광객을 위한 서비스를 계속 업데이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타이베이 지하철공사가 운영하는 엠알티(MRT)’ 라인은 만다린어, 광둥어, 영어, 일본어 등 다양한 언어의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오는 8월부터 제공되는 한국어 서비스까지 포함하면 약 8개 국어를 제공하는 다국적 서비스를 마련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