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뮤지컬 쇼, 디즈니랜드 파리서 선보여

289


오는 15일부터 디즈니랜드 파리에선 새로운 공연을 즐길 수 있다. 픽사 뮤지컬 어드벤처 투게더(Together)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이 뮤지컬 쇼는 월트 디즈니 파크의 스튜디오 극장에서 진행된다.

파리 디즈니랜드의 새로운 뮤지컬쇼, 투게더의 포스터 / 사진 = 파리 디즈니랜드 홈페이지
파리 디즈니랜드의 새로운 뮤지컬쇼, 투게더의 포스터 / 사진 = 파리 디즈니랜드 홈페이지

투게더는 파리 디즈니랜드 최초로 라이브 오케스트라와 단편 영화를 함께 상영하는 복합 뮤지컬 공연이다.
 
이야기는 찰리라는 아이가 학교 연말 축제의 오케스트라 지휘자가 되길 꿈꾸며 시작한다. 곧이어 방 안에서 모든 악보를 잃어버리는 등 곤란한 상황이 벌어진다. 이후 찰리가 속상한 채 잠에 들면 토이스토리 캐릭터들이 등장해 다양한 픽사 영화 속으로 흩어진 악보를 되찾아 오는 줄거리이다. 공연 중 캐릭터들은 함께 문제를 해결하면서 힘을 합치는 우정과 사랑을 주제로 감동을 전한다.
 

관객들은 쇼를 통해 토이스토리, , 니모를 찾아서, 코코, 몬스터 주식회사 등 다양한 픽사 영화 속으로 빠져든다. 찰리를 제외한 모든 캐릭터를 애니메이션이나 컴퓨터 그래픽으로 표현해 정말 영화에 들어온 것만 같은 느낌을 준다.
 

뮤지컬 쇼 '투게더'의 상상도 / 사진 = 파리 디즈니랜드 홈페이지
뮤지컬 쇼 ‘투게더’의 상상도 / 사진 = 파리 디즈니랜드 홈페이지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몰입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무대 장치도 도입한다. 현실감 넘치는 효과음을 비롯해 비눗방울과 바닷바람까지 촉각, 시각, 청각 효과를 넣는다.
 
관객들이 실제 상황처럼 공연에 빠져들 수 있도록 인테리어와 디지털 기술까지 신경 썼다. 높이 6m, 30m가 넘는 대형 모빌 장식과 바닥에서 천장까지 뻗어 있는 450LED 스크린, 장면마다 다채롭게 바뀌는 200개의 조명 시설을 설치했다.
 
뮤지컬 공연에서 음악이 빠질 수 없다. 디즈니는 이번 쇼에 등장하는 각 영화의 오리지널 테마곡을 오케스트라로 연주했다. 54명의 연주자가 피아노, 바이올린, 트럼펫, 첼로, 기타, 드럼, 색소폰 등 다양한 악기를 사용해 풍부한 감동을 전한다.

=장주영A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