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원 꽃수염 꼬치구이 솔직 후기 (+ 생맥주)

515

안녕하세요 오늘은 인덕원 꼬치구이 소식으로 제가 이 가게 오픈하고, 너무나도 궁금하기도 하고, 뭔가 정통 일본식 꼬치구이 느낌이 제대로 나기에 언제 오픈하는지 지나다니면서 물어보고^^ 약간 스토커 처럼 알아보고 오늘 드디어 다녀왔습니다~ 한때 일본 으로 의류업 때문에 엄청 다닐때 일본식 꼬치구이 엄청 먹고 또 나름 평가도 친구랑 엄청 많이 했는데~ 요코하마 에서의 꼬치구이 집은 정말 다 꿰뚫고 있었는데~ 그 시기가 그립기도 하고, 암튼 다녀와 보았습니다

가게 외부는 간판 자체도 굉장히 특이하고 요즘 갬성 입니다~ 가게의 규모 자체도 그렇게 넓지 않습니다~ 베이지색의 나무로 간단하게 디자인 된 공간이 참 이뻤습니다 누가 보면 카페 인줄 알 것 같습니다~ 아무튼 들어가기 전부터 포스가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ㅎㅎ 그리고 외부에서 넌지시 바라보면 직원분인지 사장님이신지 모르지만~ 직접 굽고 계신 모습도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내부로 들어가서 저희는 5종 구성 닭 부위 5종 13500원 한셋트와 함께 가지 2000 그리고 생맥주 4000 두개 이렇게 주문하고 기다렸습니다~ 메뉴판도 아주 깔끔하고, 인덕원 에서 꼬치구이 전문점 답게 아주 닭요리로 쇼부를 보고자 하는 사장님의 그 의지가 엿보이는 부분 입니다~ 인덕원 에서는 고기집도 굉장히 많고 치킨집에 생맥주 한잔에 회에 뭐 없는 메뉴가 없는데~ 이상하게 꼬치구이 집은 그리 많지 않은데~ 이런 곳이 생겨 너무 반가웠습니다

제가 들어오고 나서 테이블은 꽉 찻는데~ 공간이 아늑하니 좋고, 1차 보다는 2차 로 여기 꽃수염 꼬치구이 를 찾는 분이 많았습니다 저희 역시 식사를 마치고, 간단하게 생맥주 한잔 하는 느낌 으로 들어왔고, 좌석도 편안하고, 오픈한지 얼마 안되어서 그런지~ 바닥도 뭔가 클린하고 좋았습니다~ 이제 음식은 과연 어떨지 매우 궁금 했습니다

기다리는 동안 생수 한병씩 인원에 맞게 주시고, 정성스럽게 꼬치구이 에 열중이셨는데~ 그 냄새가 아주 솔솔 너무 맛나보였습니다~ 연기가 굉장히 많이 날줄 알았는데~ 환기 시설이 잘 되어서 그런지~ 손님들 한테는 연기가 1도 그러니까 가게 안에서는 꼬치구이 냄새가 전혀 몸에 벨 정도가 아니라서 먹고 나와도 옷에 냄새가 안베어서 좋았습니다

생맥주 기계는 테이블 옆에 한켠에 있고, 사장님이 주문이 들어오면 생맥주 를 딱~ 잔에 따라 주시는데~ 캬~ 요즘같이 더운 여름에는 아주 생맥주 한잔이 너무 좋은 시기 입니다 술도 비교적 다양하게 있고, 가게도 쾌적하고, 일단 음식 나오기 전까지의 컨디션은 매우 좋음 이었습니다~ 뭐 제가 가게 내부를 평가할 그건 아닌데 굳이 ㅋ 개인적으로 평가를 해보자면 그렇다는 겁니다

이걸 뭐라고 읽어야 하는거야 처음에는 저의 그녀인 lee 와 한참을 읽었습니다 전 음란마귀가 씌웠는지 자꾸 꼬추 로 보이는 이상한 이 생각 ㅋㅋ알고보니 꽃수염 꼬치구이 의 그 첫자를 ㅎ 따온 글귀 였습니다 난 역시 썩었어 ㅋ 뇌가 썩었어 ㅋㅋ이걸 꼬추 라 읽다니 ㅋㅋ암튼 그렇게 한바탕 웃으면서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생맥주 가 등장 했습니다

캬~ 드디어 나온 생맥주 아주 잔부터가 시원해서 손이 시려울 정도 였습니다 이맛이지 ㅎ ㅎ이맛에 인덕원 에서 생맥주 마시지 ㅎ 저는 인덕원 에서 나름 생맥주 맛집 을 몇개 아는데~ 여기도 탄산이 아주 쌔고, 잔도 시원하고, 아주 너무 좋습니다~ 그리고 가게 내부가 덥지도 않고, ~ 인덕원 에 어떤 가게들은 내부가 에어컨을 틀어도 찜통인데~ 이유가 안에 조리시설과 환기시설이 제대로 안되어 있어서 아주 찜통안에서 밥먹는 기분이고 술먹는 기분 인데~ 여긴 그렇지 않고, 아주 클린 하고 아주 뽀송 합니다

쾌적하게 생맥주 한잔 땡길때의 그 맛이란~ 그 첫잔이란 진짜 미칩니다 ㅎㅎ 대만 에 있으면서 엄청 자주 마신 타이완 비어도 아주 너무 좋은데~ 한국 맥주 는 다른 일본이나 대만 맥주들에 비해서 도수가 낮아서 ㅋ 전 더 좋습니다 약간 스파클링 워터만 먹음 심심하니 목축이려 먹는게 한국 맥주 라 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보리 스파클링 음료 정도 ㅎㅎ 맥콜 설탕 안들어간 버전 정도라 생각 합니다

그렇게 생맥주 한잔 하다 보니 기본 밑반찬이 하나 등장 합니다~ 바로 양배추를 간장소스에 살짝 버무린 메뉴로 아삭아삭한 식감과 함께 그 양배추의 단맛이 입에 퍼집니다~ 대만인인 저의 그녀인 lee 는 오빠 이거 우리 주문했어? 라고 말하는데~ 이유는 대만에서는 딱 요런 그릇의 반찬 하나가 1500원 정도 비싼곳은 2000원 인데~ 한국은 요정도는 무료입니다 김밥천국의 단무지와 깍두기 같은 개념 입니다 생맥주 하나에 요 양배추 하나면 한잔 다 비울 수 있을만큼 ㅋ 기본 안주로 훌륭 합니다 (다 먹으면 여기 꽃수염 꼬치구이 사장님이나 직원분이 더 주시는데~ 감사했습니다)

사람들이 계셔서 얼굴 나올까바 사진을 못찍었는데~ 옆 테이블은 세로 라는 술을 세명 털고 가셨습니다 ㅎ 식사를 마치고 2차로 여기 인덕원 꼬치구이 집은 아주 제격이라 생각 합니다

메인 메뉴가 나오기 전까지 홀짝 홀짝 생맥주 마시면서 가게 이곳저곳 둘러보고, 양배추도 집어 먹고, 가게 내부가 에어컨으로 시원하니 아주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리고 조명도 상당히 감각적 이었습니다~ 저흰 중요한 해외출장을 앞두고 있는 상태라 그런지~ 맘은 생맥주 로 시원하게 힐링 하는 듯 보여도 비자에 뭐 촬영장비에 현장 가이드 연락처 저장에 아주 너무나도 바쁜 하루를 보내고 또 보내고 있습니다 암튼 촬영 잘 마치고 돌아오자 다짐 합니다 무탈하게 말입니다

그렇게 기다리니 가지구이와 애호박 구이가 등장했습니다~ 와 가지가 진짜 미쳤습니다 뜨겁긴 하지만 마치 고기처럼 겉은 쫀득하고 안은 사르르 녹는 가지구이 ~ 저는 중국이나 대만에서 이 가지구이를 소, 양보다 더 좋아했기에 이 맛을 알기에 이곳 인덕원 꼬치구이 집 에서도 한번 주문 해 보았는데~ 아주 끝내 줍니다

거기에 애호박 구이에는 짭조름한 치즈가 올라가 애호박의 풍미를 더더욱 높여 주었습니다~ 이집 아주 잘 하네~ 메인 꼬치구이 를 먹기 전 부터 가지구이 에서 벌써 탄식이 쏟아졌습니다 꼬치구이 의 매력이라 하면 뭔가 무식하게 많이 먹는 그런 느낌이 아니라 한점한점 그 꼬치의 매력을 제대로 느끼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그에 맞는 꼬치들과 맛이 었습니다 아주 맛있었습니다

다음은 모듬 꼬치구이 가 등장 했습니다~ 와~ 냉동을 조리한게 아닌듯한 아주 신선한 비주얼이고, 크기가 각기 다른것으로 보아서 뭔가 직접 손질해서 꼬치구이 를 만든 그런 느낌 (아니면 좀 민망하지만 ㅋㅋ) 아무튼 닭 본연의 신선도가 매우 좋았습니다 그리고 염통구이라 해서 닭의 염통은 대만 에서는 워낙 유명하고 흔한 부위 인데~ 한국에서는 안먹는 사람도 많고, 약간 특수 부위로 불리는데~ 이 부위도 상당히 훌륭 했습니다

거기에 살포시 초록색의 저 생와사비를 얹어서 먹으니 아주 그야말로 미쳤습니다~ 꼬치구이 에서 닭의 신선도는 생명과도 같고, 토치로 마치 태우다 싶이 한 그런 꼬치구이 는 전 개인적으로 비추 입니다 신선하지 않기 때문에 그걸 소스나 토치로 약간 무마 시키는 방식인데~ 여긴 소금구이 딱 먹어보면 신선도가 예술 입니다

그걸 증명하듯 수비드 머신 방식의 약간 덜 익어도 부드럽게 즐길 수 있는 것이고, 닭고기 스테이크를 먹는 듯 뒷 맛도 깔끔 합니다 에히메 촬영 갔을때 꼬치구이 로 너무나도 유명한 일식 요리집을 가서도 느꼇는데~ 닭은 사실 생으로도 먹을 수가 잇는데~ 혹시모를 균이나 아직 보편화가 안되어서 그런건데~ 수비드 방식이거나 아님 신선함이 보장되면 요정도 익히고도 충분히 먹어도 괜찮은데~ 암튼 여기 인덕원 꽃수염 에서는 맛이 정말 신선하고 맛있었습니다

식사를 하던 중 오픈 기념인지는 모르나 사장님께서 아니 사실 직원분인지 사장님인지 잘 모르지만 샐러드를 서비스로 주셨습니다~ 너무감사했습니다 인덕원 에서 수없이 식사를 해도 ㅋ 서비스 사실 ㅋ 받기가 힘든데~^^ 마음이 따듯해 졌습니다 샐러드는 달지 않아서 좋았고, 계란과 감자 당근 오이를 베이스로 아삭아삭 식감과 계란의 그 풍미가 넘 좋았습니다 토마토도 스테비아 토마토인지는 모르나 당도가 좋았습니다^^ 음식 평론가 된것 같은 이기분 ㅋ 근데 뭐 내 블로그에 내글 쓰는 거니까

먹다보니 사람들이 하나둘씩 채워지기 시작 했습니다~ 인덕원 와보시면 아시겠지만 주로 고기집이나 술안주 집이 정말 많고, 생맥주 에 치킨도 엄청 많은데~ 중요한건 정작 인덕원 에는 꼬치구이 집이 몇 개 없습니다 잇긴 있는데~ 약간 별로인 곳이 있는데~ 여긴 제 맘에 쏙 듭니다

맛있어서 안되겠어서 닭 엉덩이랑 염통이랑 닭껍질 각각 하나씩 주문 했습니다~ 캬~ 나오자 마자 하나씩 맛보는데~ 사진 보시면 그렇게 토치로 대환장 파티를 하지 않았습니다 적당하게 익혀서 소금만 살살 뿌려서 최소한의 조리인데~ 맛이 예술 입니다~ 본래 메뉴판에는 간장이라 적혀 있는데~ 저는 소금구이를 좋아해서 요청 드린것 입니다

그렇게 하나 둘 먹다보니 배도 부르고 기분좋게 2차 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꼬치구이 로 아주 즐거우면서도 그 닭의 요리를 마치 코스요리로 먹은 듯 한 착각이 들만큼 아주 맛있었습니다~ 인덕원 가신다면 여기 한번 들러보시는건 어떨까요? 맛도 가게의 분위기도 뭐 환기도 잘 되고, 개인적으로 담에 무조건 재방문 해야지 맘 먹었습니다

그리고 사장님인지 직원분인지 모를 우리 여기 인덕원 꽃수염 직원 분들도 엄청 친절 하게 응대 해 주시고, 감사합니다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다음에는 또 다른 메뉴와 함께 한번 사케를 맛봐야 겟다는 생각을 해 보면서 오늘 포스팅은 여기에서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 가게 이름 : 꽃수염 꼬치구이 (ㄲㅅㅇㄲㅊㄱㅇ)

꽃수염꼬치구이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인덕원로24번길 6 1층

https://in.naver.com/8910a

도움이 되셨다면 팬이 되어 주세요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