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분에 7600원…일본 카페에 등장한 수상한 캡슐의 정체

91249

일본 도쿄(東京)의 한 카페가 917일까지 한시적으로 수면 캡슐을 설치한다. 공간도 좁고 책상에 엎드려 자던 학창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이용방법도 불편해 보이지만 의외로 사람들의 반응이 좋다.

네스카페 수면카페X지라프냅 협업 콘셉트 시안/사진=네슬레 재팬
네스카페 수면카페X지라프냅 협업 콘셉트 시안/사진=네슬레 재팬

지난 22일 인스턴트커피 브랜드 네스카페(Nescafe)가 운영하는 네스카페 수면카페(ネスカフェ 睡眠カフェ) 측은 손님들이 낮잠을 청할 수 있는 수직형 수면 캡슐을 매장에 선보였다.
 
해당 캡슐은 일본의 벤처기업 지라프냅(Giraffenap)에서 개발한 것으로 내부에는 팔, 무릎 패드가 있는 수직형 좌석과 함께 환기장치, 전기 콘센트, 디밍 조명 등을 갖추고 있다. 캡슐 종류는 내외부에 목재를 사용한 포레스트(フォレスト)와 플라스틱, 금속을 활용한 미래적인 디자인의 스페이시아(スペーシア) 등 두 가지다.

두 종류의 캡슐(좌)와 캡슐 이용 방법(우)/사진=네슬레 재팬

캡슐 안에서는 앉은 것도, 완전히 선 것도 아닌 어정쩡한 자세를 취해야 해 불편해 보이지만 의외로 이용자들은 호평이다. 외부 소음을 상당히 많이 차단하고 적당히 어두워 금방 긴장을 풀고 잠에 빠진다는 것이다.
 
커피 한잔을 포함한 수면 캡슐 이용료는 825엔(약 7600원)이다. 예약 없이도 이용은 가능하지만, 희망시간이 겹치는 경우 예약자에게 우선권이 있다.

네스카페 수면카페 2층 수면실 내부/사진=네슬레 재팬
네스카페 수면카페 2층 수면실 내부/사진=네슬레 재팬

네스카페는 일본에서 늘어나는 수면 부족과 그에 따른 심리적 불안에 주목해 지난 2021년 종합적인 수면 체험 공간인 네스카페 수면카페를 마련했다.
 
카페 측은 15~20분간의 낮잠이 공부, 업무 등 오후 활동의 효율을 높인다고 설명한다. 특히 커피를 마신 직후 낮잠을 취하면, 잠에서 깨어날 즈음 카페인이 효과를 내기 시작해 졸음이 깔끔하게 사라져 일반적인 낮잠보다 이점이 있다고 한다.
 
이번에 기간 한정으로 설치한 수면 캡슐 외에도 해당 카페 2층에는 수면실이 있어 리클라이너, 대형 소파에서 잠을 청할 수 있다. 수면실의 30분 이용 요금은 수면 캡슐과 같으며, 1650엔(약 1만5000원)을 내고 1시간 이용 시 일반 커피에 더해 디카페인 커피 한 잔을 추가로 제공한다.

글=강유진 여행+ 기자

+1
54
+1
18
+1
32
+1
15
+1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