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알프스, 대관령 삼양목장 겨울 국내여행지 추천

532

한국의 알프스, 대관령 삼양목장

대관령은 한국의 알프스라고 불리울정도로 겨울에는 아름다운 설경으로 유명합니다. 대관령의 겨울 풍경은 푸른 하늘과 하얀 눈이 어우러져 매우 아름답습니다.

대관령은 겨울에는 풍부한 눈으로 덮여진 풍경을 자랑합니다. 눈이 내리면서 숲, 언덕, 마을이 하얗게 물들여져, 푸른 하늘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냅니다.

대관령 양떼목장은 넓은 초원과 함께 아름다운 양떼가 풍경을 더욱 아름답게 만듭니다. 겨울에는 푸른 하늘 아래 눈으로 덮인 양떼목장이 매우 운치 있습니다.
대관령의 겨울은 자연의 아름다움과 평화로움이 어우러져 특별한 경험을 제공합니다. 설경을 감상하며 트래킹이나 산책을 즐기면서 겨울의 매력을 느낄 수 있습니다.

대관령 삼양목장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꽃밭양지길 708-9
033-335-5044
매일 09:00 – 17:30
대인 12,000원 / 소인 10,000원

삼양라운드힐 강원특별자치도 평창군 대관령면 꽃밭양지길 708-9 지도보기

대관령에는 여러개의 목장이 운영중에 있습니다. 안의 풍경이나 구성은 목장마다 다르지만, 주변 풍경과 양떼등을 만날수 있는 것은 비슷합니다.

삼양목장이 이제는 삼양라운드힐이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는데요. 11월 중순에서 4월 중순경까지는 타고간 차량으로 목장 관람이 가능한 시기입니다. 게다가 이곳에는 일반인이 평소에 경험하기 어려운 드넓은 고원 구릉이 조성되어 있어서 겨울에 방문하여 풍경을 감상하기 좋은 곳입니다.

강추위와 강풍에 의해서 밖에서 시간을 보내지 못할수 있지만, 차량으로 올라갈수 있기때문에 차 안에서 주변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수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소중한 추억을 만들수 있을 것입니다. 

대관령 삼양목장은 그림 같은 아름다운 풍경과 많은 양떼가 유명한 장소 중 하나입니다. 겨울에는 특히 눈으로 덮인 풍경이 매우 아름답게 변합니다. 해발 850~ 1,470m의 공해 없는 고산지대에 위치한 600만 평의 아시아 최대 드 넓은 초지와 동물, 살아있는 자연을 느낄수 있는 곳입니다. 

겨울에는 대관령 삼양목장의 넓은 초원이 눈으로 덮이면서 푸른 하늘과 흰 눈이 조화를 이루어 멋진 풍경을 만들어냅니다. 5월에서 10월사이에 방문하면 방목되어있는 젖소나 양등을 볼 수 있지만, 겨울에는 먹이체험만 할 수 있습니다. 타조와 양을 만날 수 있습니다. 

목장 주변에는 눈으로 덮인 산과 자연이 어우러진 풍경이 펼쳐져, 산책이나 트래킹을 즐기기에 좋은 환경을 제공합니다.
또한 썰매를 탈수도 있어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기에도 좋은 곳이랍니다. 
언덕위에는 풍력발전기가 있는데 자연바람을 이용한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국내 최대규모라고 알려져있습니다. 이 풍력발전기는 강릉인구의 60%에 전기를 공금한다고 하네요. 

대관령 삼양목장은 백두대간에 위치해있어서 차량통행에 제한이 있습니다. 그렇기때문에 4월 말에서 11월 초까지는 광장과 동해전망대 사이를 운행하는 셔틀버스를 이용해야합니다. 겨울이 되어야지 자차를 이용할 수 있어 더 프라이빗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답니다. 

전망대까지 올라가면, 바람이 엄청나게 붑니다. 이래서 풍력발전기가 있나 하는 생각도 해보는데요. 겨울이되면, 차량으로 전망대까지 위로 올라갈수 있어서, 드라이브 코스로도 많이 사랑을 받는답니다. 
올라가서 내려다보면 주변 풍경들이 한눈에 들어오면서, 힐링이 됩니다.

화이트시즌이라고 11월 중순부터 4월초에는 자차로 목장내 이동이 가능합니다. 그렇기때문에 바람을 다 정통으로 맞지 않아도, 주변의 아름다운 겨울 풍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습니다. 
입장마감시간은 4시간 30분이고 5시 30분까지는 운영하니 참고하시면됩니다. 

전망대까지는 쭈욱 올라갔다가, 내려올때 정차해서 구경하시면됩니다. 전망대에 올라가면 주변풍경을 다 담을 수 있는 포토존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사진을 찍으시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삼양목장의 목책로의 구간은 5곳이 있습니다. 겨울이라 차량으로 올라가지만, 봄이나 가을에 이곳을 찾는다면, 슬슬 산책하듯이 걸어서 둘러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동절기 말고는 셔틀버스가 운행중인데, 중간중간 내려서 주변을 보는 것도 힐링이 될것 같습니다. 
내년 봄과 가을을 기약해보아야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