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했는데” KGM ‘이 차’ 오너들, 눈 내리자 또 이런다 한숨

208

토레스 KGM KG모빌리티 토레스헤드램프 눈 헤드램프커버 겨울

겨울 되자 또 이슈 된 토레스 ‘이것’

토레스 KGM KG모빌리티 토레스헤드램프 눈 헤드램프커버 겨울

며칠 사이 날씨가 추워지기 시작하더니, 서울 도심에도 눈이 쌓인 곳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게 됐다. 그런데 KGM에겐 ‘이 차’ 때문에 눈이 신경만 쓰이게 하는 존재가 될 것 같다. 그 차는 바로 ‘토레스’다. 지난해 7월 출시된 이 차는 출시 첫해 겨울부터 ‘헤드램프 눈 쌓임 이슈’를 겪은 바 있다.

다행히 KG 모빌리티(이하 ‘KGM’)로 바뀐 후, 발빠르게 대책을 내놓으며 문제는 해결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이게 웬일? 올겨울이 되자마자 이 차, 헤드램프로 또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엔 대체 무슨 일일까? 함께 살펴보자. 

첫 대응 자체는 좋았던 KGM

토레스 KGM KG모빌리티 토레스헤드램프 눈 헤드램프커버 겨울
이미지 출처 : 자동차리콜센터

신 차 구매 후 첫 겨울부터 이슈라니 누가 예상을 했을까? 뜻밖의 이슈에 토레스 차주들은은 불만을 제기했고, 이 내용은 자동차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다. 

토레스를 부활의 신호탄으로 여겼던 당시 쌍용차는 난감할 수 밖에 없었다. 불만이 계속되자, KGM은 올해 3월 “겨울이 다가오기 전 해결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6개월 만인 지난 9월 투명 플라스틱 커버 무상 지급에 나섰다. 완벽한 해결책인지 판단하는 건 쉽지 않겠지만, 당시 운전자들 사이에서는 이 같은 행보를 두고 긍정적인 반응이 적지 않았다.  

커버 장착한 토레스, 이번엔 왜?

토레스 KGM KG모빌리티 토레스헤드램프 눈 헤드램프커버 겨울
이미지 출처 : 자동차리콜센터

설마 했지만 문제는 해가 바뀐 뒤에도 일어났다. 올 겨울 들어 눈이 내리기가 무섭게 눈이 쌓인다는 결함 신고가 자동차리콜센터에 들어왔다. 이외에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커버 설치 이후에도 문제가 여전하다’는 내용의 글을 어렵지 않게 목격할 수 있었다. 

토레스 KGM KG모빌리티 토레스헤드램프 눈 헤드램프커버 겨울
이미지 출처 : 자동차리콜센터

커버 지급 소식 당시에도 일각에선 같은 문제가 반복될 것으로 예상하는 경우가 있었다. 그러면 커버 지급 이후에도 또 같은 문제가 생긴 이유는 뭘까?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헤드램프 앞쪽 공간을 완전히 밀폐하지 않고 일부 틈을 남겨둔 점을 지적했다. 이 부분은 커버를 완전히 덮었을 때 습기 과다로 조명이 흐려지는 현상을 막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 틈 속으로 눈송이가 침투해 ‘커버 장착’이라는 해결책에도 불구하고 눈 쌓임 현상을 막지 못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문제 반복, 구조상의 문제?

토레스 KGM KG모빌리티 토레스헤드램프 눈 헤드램프커버 겨울

눈 쌓임이 처음 발생했던 지난해나, 또 발생한 올해나 공통적으로 언급되는게 있다. 바로 ‘헤드램프’ 구조다. 토레스 전조등을 보면 전조등이 범퍼보다 안쪽에 있고 웬만한 차량에 있는 ‘라이트 커버’가 없다. 때문에 눈이 쌓일 공간이 발생한다. 이 곳에 눈이 계속 쌓이다 보면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글 속 이미지처럼  얼게 되고 라이트를 가리게 된다.

참고로 라이트 커버는 조명을 눈, 비로 또는 이물질로부터 헤드램프를 보호해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이 차는 애초에 처음부터 생략된 채 만들어졌다. 커버는 눈이 쌓이더라도 주행하면서 흩날릴 수 있게 설계된다. 아주 심하지 않는 이상 쌓이더라도 손으로 털어주면 되기 때문에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구조 외에 ‘이것’도 원인 제공을?

토레스 KGM KG모빌리티 토레스헤드램프 눈 헤드램프커버 겨울

구조적인 부분 외에도 눈이 쌓이는 원인으로 지목된 건 또 있었다. 바로 LED 조명이다. 자동차 조명은 크게 할로겐과 LED 두 종류로 나뉜다. 먼저 할로겐은 기존 전구와 같은 방식으로 수명이 길지 않고 뜨거운 열이 나온다.

반면 LED는 할로겐보다 긴 수명을 가지고 있다. 또한 훨씬 더 밝은데 열까지 적다. 이러한 차이로 제조사들은 그들의 차량에 LED 램프를 많이 사용한다. 문제는 장점이 토레스 헤드램프 눈쌓임과 같은 이슈가 될 수 있다는 점이다. 열이 상대적으로 많긴 하지만 눈이 자연스럽게 녹는다. 하지만 LED는 열이 약해 과하다 싶으면 녹지 않고 쌓여버린다. 

에디터 한마디

토레스 KGM KG모빌리티 토레스헤드램프 눈 헤드램프커버 겨울
이미지 출처 : 자동차리콜센터

한편 같은 문제가 발생한 것을 두고 KGM 측은 커버 전달 후 첫 겨울인만큼, 고객 의견 및 시장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라 했다. 일각에선 이 문제를 두고 ‘구조변경’이 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출시된지 2년이 안 된 신차에 풀체인지에서 볼법한 구조 변경을 기대하기란 현실적으로 어렵다. 그렇다면 KGM, 이번에는 어떤 해결책을 들고 나오게 될까? 이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