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전기차 등 중국산 제품 관세 인상 논의 중

111

미국 정부가 전기차를 포함한 일부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논의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다. 미국에 진출하는 중국 전기차에 이미 25%의 관세가 부과되고 있으며, 관세 인상이 미국 소비자에게 즉각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는 약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트럼프 시대 관세를 유지했지만 백악관과 기타 관계자들은 내년 초 관세에 대한 장기 검토를 완료하기 위해 관세에 대해 다시 논의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전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 문제에 대해 질문을 받자 이는 중국이 단호히 반대하는 미국식 보호주의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는 중국은 미국이 WTO 규칙을 준수하고 공정한 무역 질서를 유지하며 각국 기업에 공정하고 공평하며 차별 없는 사업 환경을 제공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중국은 후속 상황을 면밀히 추적하고 필요한 경우 정당한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자동차회사들은 미국 정부의 IRA로 인해 미국 진출 대신 유럽, 동남아시아, 남미 등으로 나가고 있다. 북미에는 멕시코에 생산 거점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예를 들어 BYD는 아직 미국에서는 판매를 하지 않고 있다. 
 
니오는 그리고 지난 11월 초에는 뉴욕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25개 국가 및 지역으로 확장하려는 목표의 일환으로 2025년까지 미국에서 첫 자동차를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7월에는 파이낸셜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정부에 중국 전기차가 미국 시장에 동등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촉구하며 자동차 제조사들이 초강대국 간의 정치적 긴장에 휘말려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