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천 억 공장 단돈 ’14만 원’에 매각한 현대차.. 충격 반전 숨어있었죠

186

현대차-공장

현대차 러시아 공장
약 4,100억 원 가치
14만 원에 판 이유는?

현대차-공장
현대차 러시아 공장

자동차를 개발하고 생산하는 과정에서 투입되는 원자재와 기술력, 인력의 규모는 일반적인 소비재 중 최고 수준이다. 신차를 갖기 위해 적어도 천만 원 이상의 금액을 써야 한다는 건 딱히 이상한 일이 아니다.

그렇다면 이런 자동차를 대량으로 생산하는 공장의 가치는 어느 정도일까? 기준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적어도 수백억 원대에서 천억 원대에 달하기도 한다. 그런데 최근 현대차가 해외 생산 거점 한곳을 고작 14만 원 정도에 팔아치워 화제다. 어떻게 된 일일까?

현대차-공장
현대차 러시아 공장
현대차-공장

전쟁 장기화에 따른 결정
사실상 울며 겨자 먹기

현대차는 지난 19일 임시 이사회를 열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재 공장 ‘현대차 러시아 생산 법인(HMMR)’의 지분을 모두 매각하기로 했다. 연 23만 대의 생산 능력을 갖춘 해당 공장과 같은 도시에 위치한 예전 제너럴모터스(GM) 공장 부지도 매각 자산에 포함됐다. 이 모두를 합한 가치는 장부상 약 4,100억 원에 달한다.

하지만 매각 예정가는 1만 루블, 한화로 약 14만 원에 불과한 수준이다. 앞서 현대차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공장 가동을 중단했고 그로부터 1년 9개월가량 흘렀다. 더 이상 리스크를 감내할 수 없어서 공장을 현지 업체에 매각하게 됐고 사실상 공짜로 넘기는 수준의 값을 책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닛산과 르노 러시아 공장은 각각 1유로(약 1,400원), 2루블(약 28원)에 매각됐다.



2년 뒤 되살 수 있다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울 전망

다만 러시아 공장 매각 결정에는 한 가지 조건이 붙었다. 2년 내에 현대차가 공장을 되살 수 있는 ‘바이 백’ 조항이다. 하지만 공장을 다시 매입하려면 러시아 정부의 승인이 필요한 데다가 가격 협상을 다시 해야 한다. 어떻게 하든 손해를 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에 각국 언론에서는 “러시아 정부가 자국 내 고용 안정 등을 명분으로 외국 기업 자산을 빼앗았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편 현대차는 러시아 현지 상항을 고려해 이미 판매된 차량에 대한 사후 서비스(AS)는 계속 운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아울러 우크라이나 전쟁 외에도 미중 갈등을 비롯한 국제 정세 변화의 영향으로 전략을 바꿔나가고 있다. 중국에서는 판매 부진으로 인해 2021년 베이징 공장 한곳을 매각했으며, 최근에는 충칭 공장을 매물로 내놓은 상황이다.

베이징현대 공장 입구
현대차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 센터

아세안 국가에 집중 투자한다
인도서 연 140만 대 생산 목표

반면 인도네시아, 베트남, 인도 등 아세안 국가에서는 새로운 생산 기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지난 8월 현대차는 GM 인도 법인이 보유했던 연 13만 대 규모 공장을 인수했다. 2025년 이후 해당 공장을 가동할 계획이며, 이때부턴 인도 내 생산 거점을 모두 합해 연 140만 대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지난달에는 싱가포르에 연 3만 대 생산과 동시에 신규 생산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는 글로벌 혁신 센터를 준공하기도 했다. 미국에서는 조지아주 서배너에 30만 대 규모 전기차 전용 공장을 내년 하반기 가동 목표로 설립 중이다.

자동차와 관련된 뜨거운 이슈들
제보는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