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어! 줄줄이 미끄러지네” 고급차가 더 취약하다. 후륜구동 겨울철

156

▲ 출처: 매일경제

후륜구동 차량의 겨울철 굴욕: 벤츠와 포르쉐도 눈길에서는 무력

겨울철 폭설이 내리는 상황에서 후륜구동 차량이 겪는 어려움은 브랜드를 막론하고 공통적인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고급 브랜드인 벤츠와 포르쉐 차량조차 눈길에서는 무력한 모습을 보이며, 이로 인해 차량을 버리고 가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

▲ 출처: 매일경제
▲ 출처: 매일경제

후륜구동 차량의 겨울철 눈길 취약성

후륜구동 방식은 메르세데스-벤츠, BMW, 렉서스, 포르쉐, 제네시스 등 프리미엄 브랜드나 고성능 스포츠카 브랜드가 선호하는 구동 방식이다. 이 구동 방식은 고속주행 안정성, 승차감, 코너링 성능이 우수하지만, 눈길에서는 취약한 면모를 드러낸다. 특히 가파른 언덕이나 미끄러운 도로에서는 차량 제어가 어려워진다.

▲ 출처: 아우디
▲ 출처: 아우디

유럽과 한국의 대조적인 상황

유럽에서는 후륜구동 차량이 폭설로 인한 교통 혼잡을 일으킨다는 소식이 드물다. 이는 제설 작업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운전자들이 겨울용 타이어나 스노체인을 장착하는 데 익숙하기 때문이다. 반면, 한국에서는 제설 작업이 늦어지거나 불충분한 경우가 많아 후륜구동 차량이 눈길에서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

▲ 출처: 매일경제
▲ 출처: 매일경제

운전자의 인식과 대처 필요

후륜구동 차량의 눈길 취약성은 차량의 단점이지만, 이를 죄로 여겨서는 안 된다. 오히려 운전자는 차량의 특성을 이해하고, 적절한 대처 방법을 알아야 한다. 겨울 눈길 운전 시에는 타이어 교체, 스노체인 사용, 조심스러운 운전이 필요하다.

▲ 출처: 매일경제
▲ 출처: 매일경제

후륜구동 차량에 대한 오해와 현실

후륜구동 차량이 겨울 눈길에서 겪는 어려움은 종종 오해와 비난의 대상이 되지만, 이는 차량의 구조적 특성과 운전자의 대처 방법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제설 작업의 적시성과 운전자의 인식 개선이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이러한 상황은 겨울 눈길 운전의 어려움을 강조하며, 후륜구동 차량 운전자들에게 더욱 주의를 요구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