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따위가 1위..?’ 투싼보다 잘 팔린다는 중국산 SUV, 그 정체는?

268

중국차-판매량

급격한 중국차 성장세
글로벌 시장 잠식하는 중
남아공에서 현대차 제쳐

중국차-판매량

지난 몇 년 동안 괄목할 만한 성장세로 주목받고 있는 중국 자동차 업계. 비록 정부의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지만 주요 대중차 업체들을 위협할 수 있는 수준의 경쟁력을 갖췄다는 건 인정할 때가 왔다.

올 상반기에는 중국 업체인 BYD가 테슬라를 제치고 글로벌 전기차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최근에는 중국산 자동차가 해외 시장에서 현대차보다 높은 판매량을 기록해 이목이 집중된다.

중국차-판매량
하발 H6
중국차-판매량
하발 H6 인테리어

준중형 SUV 판매량
투싼 제치고 1, 3위

남아프리카 공화국 자동차 생산자 연합(NAAMSA)의 최근 통계에 따르면 하발 H6는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5,032대가 판매됐다. 폭스바겐 티구안(3,165대)를 큰 폭으로 제치고 준중형 SUV 부문에서 1위에 오른 것이다. 하발은 중국 SUV 제조사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장성기차(그레이트 월) 산하 브랜드다.

같은 중국차 중 체리자동차 ‘티고 8 프로(Tiggo 8 Pro)‘는 1,767대 팔려 3위를 차지했다. 수치상으로는 하발 H6의 1/3 수준이지만 현대차 투싼(1,283대)보다 압도적이다. 토요타 라브 4와 마쯔다 CX-5는 그간 상위권을 지켜왔으나 이번에 각각 6위, 5위로 밀려나고 말았다.

체리자동차 티고 8 프로 맥스

3년 만에 재진출한 체리차
10년 100만km 보증 앞세워

한편 체리자동차는 지난 2008년 남아프리카 시장에 진출했다가 강제로 철수한 바 있다. 당시의 낮은 품질 수준과 부품 수급 문제, AS 등으로 인한 고객 불만이 쏟아지면서 2018년에 해당 시장을 떠난 것이다. 하지만 3년 뒤인 2021년 ‘티고 4 프로’ 신차로 재도전을 선언했고 그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현재 체리자동차는 남아공 시장에서 티고 7 프로, 플래그십 모델인 티고 8 프로를 판매 중이다. 강제 철수로 이어졌던 과거의 문제점들을 교훈 삼아 대형 부품 창고를 마련했고 24시간 긴급 출동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신차 보증 조건은 10년 100만km로 파격적인 수준이다.

체리자동차 티고 8 프로 맥스 인테리어
장성기차 남아프리카 공화국 전시장

가성비 하나로 시장 공략 중
입지 위협받는 기존 업체들

체리, 하발 등 중국차 업체들은 경쟁 모델보다 많은 편의 기능을 탑재하면서도 저렴한 가격대로 남아공 시장을 공략 중이다. 이들 업체의 SUV 가격은 50만 랜드(약 3,465만 원) 미만에 형성돼 있으나 푸조 3008, 시트로엥 C5 등 유럽산 모델은 52만 5천~70만 랜드(약 3,638만~4,850만 원)로 더욱 비싸다. 이들보다 앞서 남아공 시장을 지배해 왔던 유럽, 일본, 한국 브랜드들은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역시 가격이 깡패다”. “전기차만 잘 팔리는 줄 알았는데 의외네”. “보증 조건이 사기급인데?”. “중국이 싫지만 국내 업체들도 방심해서는 안 된다”. “국내 승용차 시장에도 진출한다는데 가격만 보고 기대 중” 등의 다양한 반응을 내놓았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