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찮은 XX가”.. 주차장 창고로 쓰고 욕설 퍼부은 차주, 네티즌 ‘분노’

164

주차장-욕설

주차장을 창고처럼 쓴 차주
적반하장 태도에 욕설까지
황당 사연에 네티즌 분노

주차장-욕설
논란이 된 주차장 욕설 메모 /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글 하나가 네티즌들 사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게시물 작성자 A씨는 ‘가끔 (글을) 읽기만 했는데 글을 올리게 될 줄은 몰랐다’며 황당한 사연을 전했다. 사연의 내용은 아파트 주차장 내부에 개인 짐을 쌓아 놓고 창고처럼 쓰는 주민이 있어 신고하자, 짐을 치우기는커녕 욕설을 프린트해 붙여 놓았다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A씨가 겪은 황당한 사연분노했고, 댓글로 다양한 반응을 남기며 A씨가 느꼈을 당황스러움에 공감했다. 최근 아파트 주차장개인 공간처럼 쓰는 일부 주민 때문에 이웃 간의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주차장-욕설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주차장-욕설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주차장이 개인 창고?
뉴스에서 보던 일이 실제로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저희 아파트 주차장에도 뉴스에서 보던 일이 일어나네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 작성자 A씨는 원래 주차를 하는 곳이 아닌 다른 곳에 주차를 하다가 개인 짐주차장에 놓고 자신의 창고처럼 쓰는 입주민을 발견했다.

A씨는 해당 입주민이 차량 뒤로 개인 짐을 잔뜩 쌓아 두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A씨가 첨부한 사진에서 공용 공간인 주차장 한쪽에 각종 타이어와 짐수레, 쇼핑백 등 개인용 짐들을 쌓아 놓고 마치 자신의 개인 공간처럼 이용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사진 출처 = ‘보배드림’

돌아온 것은 욕설뿐
적반하장 태도 황당

A씨는 관리사무소에 해당 입주민이 짐을 치우도록 조치를 요구했지만, 일주일이 지나도 짐은 치워지지 않았다. 이후 A씨는 관리사무소로부터 ‘해당 입주민이 지방에 있어 주말에나 치울 수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 약 3주 뒤 짐이 치워졌는지 살펴보았지만 역시나 그대로였고, A씨를 향한 욕설 메모까지 남겨 놓은 것을 발견했다.

메모에는 ‘하찮은 새X야. 뭐 한다고 여기까지 기어들어 와서 X보고 있냐, 쓰레기 같은 새X야’ 라고 적혀 있었다. A씨는 “정말 당황스럽다, 아파트 주차장은 개인 창고가 아닌데, 짐을 치우는 것이 기분 나쁠 수는 있겠지만 욕까지 할 정도인가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해당 사연에 네티즌 분노
해당 차주 처벌 가능할까?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누가 하찮은지 잘 모르는 것 같다”. “요즘 상식 밖의 사고를 가진 사람들이 왜 이렇게 많은지 모르겠다”.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적반하장인 태도에 욕설까지 붙여 놓은 차주가 한심하다는 반응이 다수였다.

한편, 아파트나 기타 집합 건물의 공용 공간을 사적으로 이용하고 훼손하는 행위는 현행 공동주택관리법에 의해 엄격히 규제되고 있다. 아파트와 같은 주거용 건물의 공용 공간은 입주민이 함께 사용해야 하는데, 개인이 이를 독점적으로 이용하거나 훼손하는 행위는 전체 입주민의 이익을 침해하는 것으로 간주하며 기물 파손 혐의로 처벌 받을 수 있다.

자동차와 관련된 뜨거운 이슈들
제보는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