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국내 출시..? 최근 포착된 전기 픽업트럭, 그 정체 네티즌 ‘기겁’

3221

픽업트럭-리비안

리비안 픽업트럭 R1T
최근 국내에서 포착돼
알고 보니 이런 이유 있었다?

픽업트럭-리비안
리비안 전기 픽업트럭 R1T / 사진 출처 = 네이버 남차카페 ‘경기ll숏카’님

올해로 설립 14년 차인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은 루시드와 함께 테슬라 대항마로 주목받는 업체다.
나스닥 상장 당시 차를 한 대도 팔지 못했음에도 시가총액이 150조 원까지 뛰는 등 상당한 기대를 모았다.

2021년부터 자사 첫 전기차 R1T와 R1S를 출고하기 시작했는데, 스타트업 치곤 만만치 않은 상품성을 바탕으로 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다. 국내에서도 해당 브랜드의 진출 가능성을 두고 여러 의견이 나오는 가운데 실차가 포착돼 이목을 끈다.

픽업트럭-리비안
사진 출처 = 네이버 남차카페 ‘경기ll숏카’님
픽업트럭-리비안
사진 출처 = 네이버 남차카페 ‘경기ll숏카’님

국내 출시는 루머에 그쳐
해당 차량의 입수 경로는?

지난 21일 네이버 카페 ‘남자들의 자동차’에는 리비안 전기 픽업트럭 R1T의 사진이 올라왔다. 국내 도로에서 포착된 해당 차량은 화성시장 임시 번호판을 부착한 모습이다. 앞서 리비안은 지난 2021년 국내에 상표를 출원해 조만간 R1T가 출시될 것이라는 루머가 돌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 진출 관련 새로운 소식은 없는 상황이다.

업계에서는 국내 픽업트럭 시장 규모가 주목할 만한 수준은 아닌 만큼 리비안의 국내 출시 가능성이 적을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만약 리비안이 한국 시장 진출을 고려한다면 R1T가 아니라 SUV 모델인 R1S를 출시하는 시나리오가 더욱 현실적이다. 그렇다면 이번에 출몰한 R1T는 어떤 경로로 들어온 걸까?



현대차 연구용 차량일 수도
기아 전기 픽업트럭 개발 중

업계 전문가들은 포착된 장소가 현대차 남양 연구소 인근인 것으로 보아 현대차가 벤치마킹을 목적으로 들여왔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이미 남양 연구소 주변에서 국내 정식 수입되지 않는 해외 브랜드 차량이 임시 번호판을 달고 포착된 경우가 적지 않다. 현대차뿐만 아니라 수많은 제조사들이 신차 개발 과정에서 경쟁 업체 차량을 입수해 분석한다.

일각에서는 기아 전기 픽업트럭 개발에 활용 중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기아는 내년 말에서 내후년 초 모하비 기반 픽업트럭 ‘타스만’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후 2027년에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픽업트럭 출시가 목표인 것으로 전해진다. 현대차는 아직 전기 픽업트럭 출시 소식이 없는 상황이다.

사진 출처 = 네이버 남차카페 ‘경기ll숏카’님
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리비안 R1T 스펙 수준은?
사이버트럭 뺨치는 고성능

한편 리비안 R1T는 5인승 듀얼캡 레이아웃의 픽업트럭이며, R1S는 5~7인승 대형 SUV다. 두 차량은 파워트레인을 공유해 사양에 따라 1회 충전 시 370~640km를 달릴 수 있다. 전륜 더블 위시본,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은 차고 조정 기능이 탑재돼 수심 1m의 강을 건널 수도 있다.

듀얼 모터, 쿼드 모터 등 세 가지 파워트레인이 마련되며, 사륜구동이 기본이다. 배터리 용량은 100kWh, 135kWh, 149kWh로 나뉜다. 최고 출력은 듀얼 모터가 533~665마력, 쿼드 모터가 835마력을 발휘한다. 가격은 미국에서 7만 4,800달러(약 9,698만 원)부터 시작한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1
+1
0
+1
0
+1
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