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이 많아서요’.. 좌석에 짐 놓고 버틴 광역버스 민폐녀, 네티즌 분노

2979

광역버스 충격 민폐녀 등장
빈 좌석에 짐 놓고 끝까지 버텨
분노한 네티즌들 일침 쏟아내

광역버스 민폐녀 / 사진 출처 = ‘보배드림’

대중교통에서는 공공장소 에티켓을 지키며 서로 배려를 해야 한다. 하지만 모르는 것인지 안 하는 것인지 이것을 지키지 않아 많은 논란이 생기고 있다. 고속버스 등받이 민폐녀, 고속열차 민폐남 등 다양한 공공장소 비매너 논란들이 생기며 당사자들은 대중에게 많은 지탄을 받고 있다.

지난 28일 새로운 민폐 시리즈가 등장했다. 보배드림의 ‘새로운 광역버스 민폐녀’라는 게시글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네티즌들은 크게 분노했고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지는 중이다. 이번에는 어떤 민폐를 저질렀는지 함께 알아보자.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사진출처 = ‘보배드림’

빈 좌석 자리 앉으려하니
짐 자리라고 적반하장

글 작성자인 A 씨는 ‘12월 23일 오후 6시 20분쯤 잠실 광역환승센터에서 경기도로 이동하는 광역버스에서 어떤 여자가 좌석에 자기 쇼핑 짐을 올려두고 있었다. 치워달라고 하니까 자기 물건 손대지 말라고 했다.’라고 상황을 설명하였다.

잠실 교차로에서 잠시 신호에 걸려 기사님도 와서 여자 승객한테 짐을 치워달라고 말했으나 이 여성은 ‘자리가 없으면 사람을 받지 말았어야죠’라고 말하며 기사에게 따지기 시작했다. 이에 기사는 ‘사람 수대로 받은 것’이라고 대답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이에 다른 승객이 ‘사람 자리인데 물건이 타면 어떡하냐, 의자는 사람이 앉으라고 있는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사진 출처 = ‘보배드림’

기사까지 나섰지만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하지만 이 정도로는 여성의 생각을 바꾸고 짐을 내려놓게 할 수 없었다. 짐을 옮기려는 버스 기사에게 ‘제 물건이니까 만지지 마시라’고 엄포를 놓았다. 이후 전화를 걸어 자신의 상황을 설명한 뒤 신고해도 되느냐’고 물었다고 한다. 더 이상 말릴 수 있던 상황이 아니었고 자리 주인인 남성 승객은 결국 앉을 자리가 없어 버스 계단에 앉아서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었다.

지켜보던 승객들은 ‘택시 타세요. 미친X 아냐’, ‘아가씨 때문에 다 피해 보고 있잖아요’ 등 여성에게 항의했지만 끝내 이 여성은 자리를 치우지 않았다. 실제로 기사님이 말리는 과정에서 신호도 놓치고 차도 막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버스 안 사람뿐 아니라 같은 도로에 있던 차량에도 피해가 갔다.

사진출처 = ‘뉴스1’
사진출처=’뉴스1′

광역버스는 입석이 금지
뻔뻔스러움에 네티즌들 분노

광역버스는 안전을 위해 입석을 금지한다. 혹시나 모를 입석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승객 계산, 전광판에는 잔여 좌석 수를 표시한다. 따라서 기사는 승객을 좌석 수에 따라 받았고 짐이 있던 자리는 남성의 자리가 맞다. 하지만 민폐녀의 뻔뻔함 때문에 남성 승객은 짐에게 자리를 밀려 자리가 없는 상황이 것이다.

짐을 자리에 두고 싶다면 계산을 두 번 하면 된다. 유명 첼로리스트 장한나 양은 실제로 비행기 이용 시 첼로를 수하물 칸에 둘 수 없어 비행기 티켓을 2좌석 구매한다고 알려져 있다. ‘광역버스 민폐녀’ 사건에 네티즌들은 ‘너무 뻔뻔해서 황당’, ‘저런 사람들은 어디서 자꾸 튀어나오는 거야’ 등 부정적인 반응과 함께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자동차와 관련된 뜨거운 이슈들
제보는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0
+1
0
+1
5
+1
0
+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