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2300명 채용’ 현대오토에버, 올해도 인재 영입 시동 걸었다

204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오토에버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현대오토에버

[AP신문 = 배두열 기자] DX와 SDV 부문의 소프트웨어 인재 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채용을 이어온 현대오토에버가 올해도 본격적인 채용을 시작한다. 

현대오토에버는 1분기 신입·경력사원 채용을 실시하고 ▲차량전장SW ▲내비게이션·지도 ▲스마트팩토리·물류 ▲보안 ▲엔터프라이즈IT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개발 및 기획 직군을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서류접수는 오는 29일까지다. 

현대오토에버는 2021년 4월 합병 이후 대규모 채용을 이어오며, 3년간 총 2300여명의 신입·경력사원을 채용했다.   

뿐만 아니라, 각 부문의 인재 자체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해 진행한 ‘ERP 아카데미’와 ‘모빌리티 임베디드 SW 스쿨’ 등의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실무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고, 좋은 성적을 거둔 수료생을 채용하며 우수 인재를 확보하고 있다.

‘ERP 아카데미’는 ERP의 기초와 판매, 생산, 구매, 재무 등 4개 모듈에 대한 실무 교육을 통해 개발 및 컨설팅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며, ‘모빌리티 임베디드 SW 스쿨’은 차량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개발의 개념과 원리부터 실무에 필요한 지식과 기술까지 체계적으로 교육하는 프로그램이다.

두 프로그램은 지난해 12월 첫 수료생을 배출했으며, 채용된 우수 수료생은 교육 과정을 통해 습득한 역량을 바탕으로 각 분야의 사업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오토에버 관계자는 “DX와 SDV 부문의 인재를 빠르게 확보해 미래 모빌리티 소프트웨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