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보조금 잘 확인해야 합니다” 전기차 보조금 기준 대격변

140

▲ 아이오닉 5 /출처: 현대자동차

전기차 겨울철 주행거리 보조금 기준 상향 조정

정부는 전기차 보조금 관련 기준 상향 조정했다. 이번 조정은 겨울철 주행거리 기준을 대폭 상향하는 것으로, 저온 주행거리가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전기차는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는 저온에 취약한 전기차의 약점을 개선하고, 안정적인 주행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제조사만을 선별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 GV60 /출처: 제네시스
▲ GV60 /출처: 제네시스

전기차 신규 보조금 기준 영향

신규 보조금 기준에 따르면, 저온 주행거리 커트라인이 기존 대비 5%포인트 상향된다. 이는 전기차 배터리 효율성 및 열 관리 기술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한다. 상온 주행거리가 300km 미만인 경우 75%에서 80%로, 300~400km는 70%에서 75%로, 400km 이상은 65%에서 70%로 상향 조정된다.

▲ 아이오닉 5 /출처: 현대자동차
▲ 아이오닉 5 /출처: 현대자동차

출시 예정 전기차에 대한 우려

이번 기준 변경은 이미 출시된 전기차에는 소급 적용되지 않지만, 올해 인증을 다시 받아야 하는 모델들에게는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히터를 최대로 가동한 상태에서의 주행 조건을 만족해야 하기 때문에, 제조사들은 기술적인 개선에 집중해야 할 상황이다.

▲ EV6 /출처: 기아
▲ EV6 /출처: 기아

전기차 보조금의 감소 추세

전기차 보조금은 예산 감축에 따라 점차 줄어들고 있다. 2018년 1,200만원에서 2023년 680만원으로 크게 감소한 바 있으며, 이러한 추세는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기차 구매 심리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제조사들에게는 더욱 효율적인 배터리 기술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 EV6/ 출처: 기아자동차
▲ EV6/ 출처: 기아자동차

정부의 의도와 전기차 업계에 미치는 영향

정부의 이번 기준 강화는 제조사들에게 전달하는 메시지이자 경고장으로 해석될 수 있다. 단순히 배터리 용량을 늘려서 주행거리를 높이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겨울철 주행거리 감소폭이 큰 일부 전기차는 소비자 입장에서 불편을 초래할 수 있으며, 이는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을 재촉하는 채찍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러한 변화는 국가 별 전기차 기술 경쟁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전기차 업계에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