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가 전동화 하는데는 다 이유가 있다” 벤츠가 E 클래스 전동화

121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신형 E 클래스 전동화 전개

메르세데스-벤츠는 2024년 도쿄 오토 살롱에서 새로운 E 클래스 모델(세단/스테이션 왜건)을 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모델은 1월 12일부터 예약 주문을 받기 시작했으며, 2월에 출시될 예정이다. 새로운 E 클래스는 모든 모델에서 전동화 되었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인 “E 350 e 스포츠 에디션 스타”는 EV 주행 거리가 112km에 이른다고 한다. 또한, ISG(Integrated Starter Generator)라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도 도입했다.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외관 디자인

외관 디자인은 전통과 혁신을 결합한 것으로, 메르세데스의 전통적인 ‘캡 백워드(Cab-Backward)’ 디자인을 이어가는 리어 부분은 균형 잡힌 오버행을 갖추고 있다. 보닛에는 파워 돔이라는 강조 요소가 설치되어 있으며, 흐르는 듯한 C 필러는 다이내믹한 효과를 제공한다.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내부 디자인

인테리어는 큰 트림 패널이 대시보드 중앙까지 연장되어 있으며, 외관상 독립적인 중앙 디스플레이는 이 트림의 오목한 표면 위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인다. MBUX 슈퍼스크린이라는 대형 일체형 디스플레이를 장착하면, 대형 유리면이 센터에서 조수석까지 넓게 펼쳐진 디자인이 된다. 또한, E 클래스를 공유할 수 있는 디지털 키를 처음으로 도입하였으며, 타사 앱을 설치하고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디지털화와 공유 가능성

이번 신형 E 클래스는 디지털화와 공유 기능에 중점을 두고 있다.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MBUX 슈퍼스크린과 같은 첨단 디지털 기능을 강조하고 있으며,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와 연동성을 제공하여 사용자의 생활에 더욱 밀접하게 통합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운전자와 승객 모두에게 혁신적이고 편리한 차량 사용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새로운 디지털 키의 도입은 차량 공유와 관리를 더욱 용이하게 만들며, 차량 사용의 유연성을 증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E 클래스 전동화 그리고 미래 지향적인 접근

메르세데스-벤츠의 이러한 접근은 브랜드가 미래 지향적인 전략을 채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전동화와 디지털화는 현재 자동차 산업의 주요 트렌드로,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추어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새로운 E 클래스는 이러한 혁신의 상징이 되며, 향후 자동차 산업의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시장에서의 기대

이번 메르세데스-벤츠 E 클래스의 출시는 자동차 시장에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전동화와 첨단 디지털 기능을 통해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키는 이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가 미래에 대한 그들의 비전을 어떻게 실현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이는 브랜드가 혁신적인 기술과 지속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있음을 강조하며,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차원의 운전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 벤츠의 신형 E클래스 / 출처: 리스폰스.jp
+1
0
+1
0
+1
0
+1
0
+1
0